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업난 속 20대 저축은행 고금리 대출로 몰려

공유
0

취업난 속 20대 저축은행 고금리 대출로 몰려

정혜영 정의당의원, 6개월만에 4487억원 급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부동산 정책 실패로 집값이 치솟고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 열풍에 이른바 빚투(빚내서 투자)를 했던 20대가 제2금융권의 문까지 두드리고 있다. 자료=금융감독원
부동산 정책 실패로 집값이 치솟고 주식과 가상화폐 투자 열풍에 이른바 빚투(빚내서 투자)를 했던 20대가 제2금융권의 문까지 두드리고 있다. 특히 고금리에도 불구하고 대출을 위해 저축은행 문을 두드리는 20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혜영 정의당 의원이 지난 30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6월 말 기준) 20대 대출자의 저축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2조 5327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2조 839억 원)과 비교해 6개월 만에 약 4487억 원이 급증한 수치다.

지난 한 해 동안 늘어난 신용대출 잔액은 4248억 원으로, 올해 6개월 동안 늘어난 규모가 지난해 전 기간 동안 늘어난 규모보다 많다.

30대 신용대출 잔액도 크게 늘어 올해 6월 기준 6조 6165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5조 4517억 원) 대비 6개월 만에 1조 1639억 원이 급증한 것이다. 저축은행마다 차이가 있지만 올해 9월 기준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최대 19%다.
높은 금리에도 저축은행에 청년들의 대출 수요가 몰림에 따라 향후 청년 세대의 빚 부담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장혜영 의원은 "올해 초 청년 확정 실업률이 27%를 넘는 등 청년들의 삶이 그 어느 때보다 불안한 상황로 많은 청년이 고금리와 신용 위험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금융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된 청년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장 의원이 신용정보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개월간 금융채무불이행자가 된 20대는 총 8만 3000여 명이며, 금액은 1조 2040억 원에 달한다. 이는 최근 5년 새 최대 규모다.

장 의원은 지금같은 추세라면 올해 말 20대 금융채무불이행자는 12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장혜영 의원은 "자산 가격의 상승으로 인한 불안과 생계의 어려움 등으로 체념에 빠진 청년 세대가 높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2금융권은 물론, 내구제 대출 같은 불법 사금융에까지 손길을 뻗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 결과 급격하게 금융채무불이행자로 전락한 청년들이 늘어나는 등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빚을 더 내주는 정책보다 청년 실업 부조의 문턱을 더 낮추고 지원부터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