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흥그룹 “대우건설 실사 이달 마무리 짓는다”

공유
0

중흥그룹 “대우건설 실사 이달 마무리 짓는다”

내달초 주식매매거래 예상…"인수 후 독립경영 유지"

중흥그룹 사옥 전경. 사진=중흥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중흥그룹 사옥 전경. 사진=중흥건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를 위한 실사작업을 이달 중순에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중흥그룹은 “실사 결과 심각한 우발채무나 추가부실 등 특별한 변수가 없을 경우 KDB인베스트먼트(KDBI)와의 주식매매계약(SPA)은 빠른 시일 내 이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와 계열사 편입 이후 ‘독립경영’을 핵심으로 하는 그룹의 미래 비전과 청사진을 준비 중이다. 대우건설 인수가 그룹의 ‘중복 리스크’ 보다는 ‘동반 시너지 효과’로 작용하게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실제로 중흥그룹은 주택사업 부문에서 부동산 개발 역량, 브랜드 인지도, 시공 능력 등 각 사의 장점을 살린 ‘동반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중흥그룹은 대우건설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계획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중흥그룹은 현재 248%(2020년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에 달하는 대우건설의 부채비율을 중흥그룹과 비슷한 수준(105.1%)으로 과감히 낮춰 자산 건전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중흥그룹 측은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재무적투자자(FI) 없이 인수작업을 진행하는 만큼 인수를 위한 투자자금 회수에 얽매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대우건설의 자체 이익 창출은 물론 추가적인 재투자 여력까지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흥그룹은 대우건설의 해외사업을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그동안 중흥은 해외사업 실행에 나서지 못했다. 해외사업의 경우 철저히 계산된 자금흐름과 수익성을 위주로 사업을 진행해 온 중흥의 경영철학과 배치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랜 해외사업 경험과 정보력을 지닌 대우건설 인수로 해외투자에 대한 오랜 숙원을 해결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중흥그룹은 계열사의 기업공개(IPO) 계획이 없고, 대우건설과의 합병이나 브랜드 통합 계획도 없다”며 대우건설의 독립경영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독립경영을 통해 발전하는 것처럼 대우건설도 대도약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모든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