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3 인뱅' 토스뱅크 출범…사전신청 100만 명 순차 오픈

공유
0

'제3 인뱅' 토스뱅크 출범…사전신청 100만 명 순차 오픈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이은 세 번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공식 출범했다. 사진=토스뱅크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이은 세 번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공식 출범했다. 토스뱅크는 이날부터 사전신청 고객을 시작으로 순차적인 서비스 개시에 나선다.

토스뱅크에 따르면 지난달 10일부터 접수받은 사전신청에 고객 약 100만 명이 몰렸다. 이들은 참여 순서대로 가입 절차를 거친 뒤 통장 개설, 신용대출 조회·실행, 체크카드 발급 등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토스뱅크는 은행을 '고객이 돈을 모으고 불리는 곳이자 적절한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는 곳'으로 정의했다. 고객이 고민할 필요 없는 가장 단순한 상품을 통해 고객이 찾지 않아도 최고 혜택을 먼저 제시하고, 기술 혁신으로 더 넓은 범위의 고객을 포용하는 은행을 추구한다.

관심이 집중됐던 신용대출 금리는 이날 기준 연 최저 2.76%부터 최고 15.00% 수준이다. 고신용자를 비롯해 중·저신용자, 1300만 금융이력부족자에게도 합리적인 금리와 대출 한도를 제시한다는 구상이다.
토스뱅크는 업권 구분 없는 신용 데이터와 비금융 대안 데이터를 고루 분석한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으로 중저신용자의 대출상환능력을 정교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를 통해 대출 승인율을 끌어올리고, 기존 1금융권에서 대출받기 어려웠던 이들 중 30%를 건전한 중저신용자로 발굴해 토스뱅크 고객으로 포용할 계획이다.

사용한 만큼만 이자를 내는 마이너스통장과 최대 300만원 한도인 비상금대출도 이날 함께 선보였다. 토스뱅크는 한 번의 조회로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한 뒤 한 차례 승인으로 대출을 실행할 수 있다. 내 한도 관리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신용도 변동에 따른 대출 금리, 한도 변화를 미리 알려주고, 상시금리인하를 요구하라고 안내 받을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수신 상품의 경우 사전에 공개된 대로 토스뱅크 통장이 최소 납입 금액 등 아무런 조건 없이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통장으로 운영된다. 토스뱅크는 고객들이 예·적금 상품에 가입한 이유를 고민한 끝에 기존 은행 예금 상품을 '나눠서 보관하기'로, 적금은 '잔돈 모으기'와 '목돈 모으기'로 구현했다. 이자는 연 2%로 모두 동일하며 금액을 예치한 날부터 일할 계산돼 매달 지급받는다.

토스뱅크 체크카드도 전월 실적 등 조건을 요구하지 않는다. 커피·패스트푸드·편의점·택시·대중교통 등 생활밀착형 5대 항목에서 결제하면 매달 최대 4만 6500원을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해외에서 온·오프라인 구분없이 사용액의 3%를 즉시 캐시백 받는 혜택도 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조금 더 나은 은행이 아닌 '새로운 은행'이 되고자 한다"며 "은행은 원래 그럴 수 밖에 없다는 여러 고정관념에 대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근본적인 물음으로 돌아가 답을 찾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에게 전가됐던 제약들을 모두 없애고 새로운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가장 좋은 혜택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