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종텔레콤, '5G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식 진행

공유
0

세종텔레콤, '5G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식 진행

참여 기업도, 수요 기업도 함께 성장하는 '5G 상생 생태계 조성' 목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5G 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 및 발대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큐비콤 최병혁 사장, 이노와이어리스 김상현 본부장, 트렌토 시스템즈 김영재 사장, 세종텔레콤 강석 사장, AM 솔루션즈 김민교 대표이사,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신동훈 부사장, n3n 강명수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텔레콤이 민간기업 주도의 국내 첫 모바일 카라반을 구성해 5G 특화망 사업을 본격화 한다.

세종텔레콤(대표 김형진·유기윤)은 지난 1일 5G 기반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수요 기업을 발굴하고, 산업 유형에 최적화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5G 특화망 모바일 카라반 협약 및 발대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모바일 카라반'은 세종텔레콤을 주축으로, 5G와 관련한 단말과 네트워크시스템, 플랫폼 및 IoT, 엔지니어링 등 분야별 최고의 전문기업 7개사로 구성됐으며 '5G 특화망 전문 민간 혁신센터'를 지향한다.

이는 과기정통부가 지난 1월에 발표한 '5G 특화망 정책'에서 특화망 구축 주체를 제 3자가 망을 구축해 수요 기업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하면서, 기간통신사업자의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세종텔레콤의 역량이 반영된 행보다.

모바일 카라반은 5G 시장의 핵심 수요인 기업중심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관련 생태계 확장과 미래 수익 발굴을 함께 하는 상생의 의도로 추진된다.
수요기업의 요구에 맞는 사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전문기업 등이 제공하는 기술과 솔루션을 산업현장에 적용해, 수요·공급 기업이 동시에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식에는 세종텔레콤을 비롯해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n3n, AM 솔루션즈, 이노와이어리스, 트렌토 시스템즈, 큐비콤 등 중소·중견 기업이 참여했다.

모바일 카라반은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려는 수요기업을 발굴 및 직접 방문해 수요기업의 요구사항을 분석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하며 최적의 솔루션 제공 및 밀착 멘토링을 수행한다.

가령, 수요기업이 모바일 카라반을 통해 5G특화망 도입을 진행 할 경우, 세종텔레콤은 주관기업으로서 사업 및 서비스 개발과 운용 등을 전담해 전략적인 컨설팅, 네트워크 구축, 운영서비스를 시행하고, 모바일 카라반의 참여사인 5G 분야의 전문기업들은 서비스가 구현될 수 있도록 토탈 솔루션을 제공해 성공적인 사업 수행과 리스크 최소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텔레콤은 이번 협약식에 참여한 7개 기업 이외에도 향후 산업별, 분야별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이 모바일 카라반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자사 IDC에 국내 첫 민간주도 5G 특화망 테스트 베드를 구축해 기업들이 자유롭게 5G를 시험, 검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강석 세종텔레콤 사장은 "5G 특화망 수요기업은 5G주파수 신청부터 실제 서비스 구현 및 운영까지 모든 과정을 모바일 카라반 전문기업들로부터 빠르고 안정적으로 제공 받을 수 있다"며 "참여사 역시 5G특화망 서비스를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토털 솔루션 제공 능력을 통해 기업의미래 성장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