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대한항공 스텔스 무인기 만든다

공유
0

[G-Military]대한항공 스텔스 무인기 만든다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기체 구조기술 연구 우선협상자 선정돼

대한항공이 정부가 주도하는 저피탐 무인기 즉 스텔스 무인기 개발 사업자로 선정됐다. 피탐이란 레이더 반사면적(RCS)이 매우 작아 일반 레이더로는 탐지하기 힘든 일종의 스텔스 기술을 의미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이 개발 중인 저피탐 무인기.사진=대한항공

3일 글로벌 방산 전문 매체 제인스닷컴 등에 따르면, 국방기술진흥연구소(KRIT)가 지난달 16일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UAV) 기체구조 기술 연구' 과제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대한항공을 선정함에 따라 대한항공은 2025년까지 저피핌 무인기 사업에 참여한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30일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의 광대역 저피탐 기술 연구 과제를 수주하면서 오는 2025년까지 정부 저피탐 무인기 사업에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광대역 저피탐 기술연구 과제는 레이더 탐지가 어려운 최신 저피탐 기술을 차세대 무인 비행체에 적용하는 연구로 고성능의 전파 흡수 구조와 표면 전류 제어기술을 개발해 무인 비행체에 적용한다.

광대역이란 위성통신에 주로 쓰이는 C~X 밴드로 주파수 대역으로는 4~12 기가헤르츠(GHz)를 말한다.

대한항공은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한 저피탐 무인기 개발 사업에 시제업체로 참여해 보유 기술력을 인정받은 업체다.

2010년부터 5년 동안 한 사업에서는 꼬리 날개가 없는 형상의 저피탐 무미익 기술시험기 제작과 레이더 반사면적 (RCS) 측정 시험을 지원하며 국내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2013년부터 3년 동안 다기능 복합소재를 활용해 레이더 반사면적 성능을 강화했고 2016년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연구에서는 비행체 고성능 전파 흡수 구조를 추가로 적용하는 핵심 기술 과제에 참여했다.

대한항공은 "10년 이상 무인비행체 설계와 제작 등 스텔스 기술의 고도화에 집중해왔다"면서 "앞으로도 대한항공은 스텔스형 무인 항공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미래 첨단무기 체계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