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객 자산 지키자"…저축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만전

공유
0

"고객 자산 지키자"…저축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만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이 최근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 예방에 만전을 기하면서, 고객의 자산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고객과의 '거리 좁히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진=JT친애저축은행
저축은행이 최근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 예방에 만전을 기하면서, 고객의 자산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고객과의 '거리 좁히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JT친애저축은행은 '여신금융법(가칭) 위반 협박 보이스피싱'의 수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이미지를 제작해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띄우고, 자사 사칭 불법 대출 영업 전화의 특징을 자세히 공지하고 있다.

JT저축은행은 보이스피싱 금융범죄 예방을 통해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는 공로를 인정받아 광주동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고객의 이상 거래 징후를 포착해 금융 범죄 피해를 사전에 예방했다.
또한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보이스피싱 사례 소개와 대처 방법을 안내하는 문자를 발송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 중이다. 특히 실제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이 보내 온 자녀 사칭 사례를 공론화 시켜, 업계 전반의 금융범죄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확대하며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앱 고도화 등을 통해 금융사기 예방에 나서는 저축은행도 있다. SBI저축은행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출처가 불분명한 앱, 가짜 앱, 변조된 앱을 차단하는 보이스피싱 앱 탐지 솔루션 '페이크파인더'를 도입해 악성 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금융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검증 결과에 따라 출처가 불분명한 앱, 가짜 앱, 변조된 앱 등을 차단해 악성 앱으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금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금융 사기 수법에 대한 실제 사례를 공론화하며 범죄 예방을 선도하거나 공로를 인정 받아 대외 수상을 하는 등 저축은행의 금융 서비스에 신뢰를 더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