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곽상도, 이재명 '화천대유 비리 의혹' 연루…의원직 사퇴

공유
0

곽상도, 이재명 '화천대유 비리 의혹' 연루…의원직 사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논란과 관련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화천대유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 원을 받아 논란을 빚은 곽상도 의원이 결국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곽 의원은 앞서 국민의힘을 탈당하면서도 아들의 퇴직금은 정당한 것이라며 사퇴를 거부해왔다. 그러나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대여 공세의 명분이 약해지고, 국민의힘 당 내에서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 요구와 이를 반대하는 주장이 거세게 충돌하며 자중지란이 벌어지자 결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곽 의원은 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말을 드려도 오해만 더 크게 불러일으킬 뿐 불신이 거두어지지 않아 국회의원으로 더 활동하기 어려워 의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접 수익구조 설계했다는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화천대유는 7000억 원 이상 수익 올렸다고 하고, 이 지사의 심복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체포돼 수사 중"이라며 "대장동 개발사업 몸통이 누구고 7000억 원이 누구에게 귀속됐는지도 곧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 아들이 받은 성과퇴직금의 성격, 제가 대장동 개발 사업이나 화천대유에 관여한 게 있는지도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곽 의원은 검경 수사가 아닌 특검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곽 의원은 "검경 수뇌부와 수사팀의 검사들이 정권친화적 검사로 구성돼,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가 될 것인지 의문"이라며 "특검을 통해 수사가 진행되길 간절희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