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신규확진 2248명…접종완료율 77.1%

공유
0

코로나 신규확진 2248명…접종완료율 77.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19 확진자 및 완치자 추이. 사진=정부 코로나 홈페이지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38명 감소한 2248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88일째 네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248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31만 602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2221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사망자는 7명 늘어 누적 2504명이 됐다.

이날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3271명)과 비교하면 1023명 감소했다. 지난달 25일에는 추석 연휴 여파로 신규 확진자 수가 이례적으로 많이 나왔다. 당일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면서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월7일(1211명) 이후 88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정부는 12주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시행 중임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현행 거리두기를 오는 17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의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시간 제한은 오후 10시로 유지되고, 사적모임 제한도 오후 6시 이전까지 4명, 오후 6시 이후에는 미접종자는 2명, 접종완료자 포함 6명까지 식당·카페 가정에 한해 모임이 가능하다. 비수도권은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다만 백신 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결혼식, 돌잔치, 실외체육시설 등의 인원 기준을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조정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