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개 대형 저축은행, 6개월 동안 대출 4487억 원 증가

공유
1

20개 대형 저축은행, 6개월 동안 대출 4487억 원 증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올해 6개월 만에 20대 차주의 저축은행 신용대출 잔액이 4487억 원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장혜영 정의당 의원실
올해 6개월 만에 20개 대형 저축은행 신용대출 잔액이 4487억 원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30대 차주의 신용대출 잔액은 같은 기간 1조1639억원 늘었다. 올해 8개월간 전체 금융권에서 20대 금융채무불이행금액도 1조2000억원으로 5년 새 최대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20대 대출자의 저축은행 신용대출 잔액은 2조 5327억 원이다. 지난해 12월 대비 6개월 만에 4487억 원 늘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늘어난 신용대출 잔액 4248억원보다 올해 6개월 동안 늘어난 신용대출 잔액 규모가 더 큰 상황이다.
30대의 신용대출 잔액도 6월 기준 6조 6156억 원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1조 1639억 원 늘었다. 상반기 동안 늘어난 신용대출 잔액이 지난해 1년 동안 늘어난 1조 2853억 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은행 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올해 9월 기준 저축은행 신용대출 평균 대출금리는 최대 19%에 이른다. 높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의 대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이다.

금융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된 청년들도 늘어나고 있다. 장 의원이 신용정보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개월간 금융채무불이행자가 된 20대는 총 8만 3000여 명으로 금액으로는 1조 2040억 원에 이른다. 지난해 1년 동안 채무불이행자가 된 20대 8만 5600명과 비슷하고, 금액은 이미 넘어섰다.

장 의원은 "자산 가격 상승으로 인한 불안과 생계의 어려움으로 체념에 빠진 청년 세대가 높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제2금융권은 물론 불법 사금융에까지 손길을 뻗고 있다"며 "금융채무불이행자로 등록되는 청년들이 늘어나는 등 상황이 심각한 만큼, 빚을 더 내주는 정책보다 청년 실업 부조의 문턱을 더 낮추고 지원을 늘려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