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스마트폰 부품 중국기업 의존 증가로 한국 업체들 ‘파산위기’

공유
2

삼성, 스마트폰 부품 중국기업 의존 증가로 한국 업체들 ‘파산위기’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이 스마트폰 부품 공급을 TCL‧BOE‧ATL 등 중국 기업에 의존하면서 한국 업체들이 파산 위기에 처했다. 사진=삼성
삼성이 스마트폰에 멀티 카메라 시스템을 채택한 후 한국 부품업체들보다는 중국 경쟁업체들이 삼성의 주문에 힘입어 몇 년 동안 번창했다고 샘모바일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삼성의 중국 의존 심화로 국내 업체들이 고사 직전에 몰렸다는 것이다.

국내 렌즈 공급업체들은 지난해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해성옵틱스는 이달 초 렌즈 모듈 생산을 전면 중단했다.

세코닉스만이 올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공급업체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성이 멀티카메라로 전환한 후 잔뜩 기대를 걸었던 대부분의 국내 협력업체들은 좌절했고, 협력업체 가운데 많은 기업들이 그들의 사업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고 한다.

삼성은 애플 아이폰과 중국 안드로이드폰 생산업체들의 물량 및 가격 공세로 갤럭시 스마트폰 생산 비용을 줄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은 더 많은 스마트폰 모델 생산을 ODM에 아웃소싱하흔 한편, TCL과 BOE, ATL 등 중국 공급업체로부터 렌즈뿐만 아니라 OLED 패널과 배터리 등 더 많은 부품을 공급받기 시작했다.

갤럭시 A 시리즈 등 차기 중저가 스마트폰 모델에는 TCL과 BOE 패널이 더 많이 사용되고, 갤럭시 S22 시리즈에는 ATL 배터리가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올림푸스가 갤럭시 S22 시리즈의 카메라 시스템에 적용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무산됐다.

업계는 삼성에 모듈을 공급함으로써 큰 이익을 얻은 중국 기업들이 LCD 제조 분야와 마찬가지로 카메라 모듈 분야를 지배하게 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업계 관계자는 이대로라면 국내 렌즈 산업은 더 이상의 희망이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