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우파' 로잘린 먹튀 의혹, "레슨비 환불 안 했다"

공유
0

'스우파' 로잘린 먹튀 의혹, "레슨비 환불 안 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댄서 로잘린. 사진=뉴시스
댄서 로잘린이 레슨비 '먹튀 의혹’이 불거졌다.

로잘린은 현재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 중이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을 20살 대학입시생이라 밝히며 "과거 로잘린에게 연락해 입시를 부탁했다. 레슨비와 입시 작품(안무) 비용은 260만 원이었다. 레슨을 진행할 연습실 대관비 포함 총 290만 원이었다"라고 적었다.

A씨는 지난 4월부터 입시 레슨을 진행, 한 달은 주 1회 1시간 30분, 다른 한 달은 개인연습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5월 말 로잘린이 유명 아이돌의 댄서로 활동하게 되면서 레슨은 7월까지 미뤄졌고 이후 6월 29일 돌연 레슨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A씨는 부모님과 로잘린이 갈등을 겪으면서 결국 레슨을 취소하게 됐으나, 아직까지 환불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뒤늦게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한 배경에 대해 "'그럴 수 있지'로 넘기려던 와중 '스우파'에 출연하신 것을 보았고 TV를 틀 때마다 유튜브와 SNS에 계속 보이는 댄서분의 모습에 그저 가만히 넘길 수 없었다"고 했다.

로잘린은 아직까지 직접적으로 폭로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