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대표 SW 기업 '티맥스소프트' 새 주인 찾는다

공유
0

국내 대표 SW 기업 '티맥스소프트' 새 주인 찾는다

최대 주주 박대연 회장 지분 포함 경영권 지분 60.7%
삼성KPMG 매각 주관사로 선임하고 지분 매각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SW) 기업이자 벤처1세대 업체인 티맥스소프트가 새 주인 찾기에 나선다.

29일 소프트웨어 업계에 따르면 티맥스소프트는 최근 회계법인 삼성KPMG를 매각 주관사로 선임하고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각 대상은 최대 주주인 박대연 회장의 지분을 포함한 경영권 지분 60.7%다.

지난 1997년 설립된 벤처 1세대 기업인 티맥스소프트는 SW 개발 전문 회사다.

티맥스소프트가 지난 2000년 내놓은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WAS) ‘제우스’(JEUS)는 2003년 국내 시장 1위를 기록하는 등 현재까지도 국내 시장에서 40%가 넘는 점유율을 자랑한다.

오라클과 IBM 등 글로벌 브랜드와 대등한 경쟁을 펼치는 등 기술력도 상당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SW 수요가 늘어나면서 올해 상반기 매출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 42% 성장하는 등 실적도 회복세를 보였다.

하지만 주요 계열사들이 적자에 시달리고 있고 기업공개(IPO)가 지연으로 자금 압박에 시달리면서 지분 매각에 나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