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지털 전환, 어디로 가야 하나요?…SKT? SK㈜ C&C?"

공유
0

"디지털 전환, 어디로 가야 하나요?…SKT? SK㈜ C&C?"

기업 DX 선도 거대기업…통신·ICT, AI·빅데이터 따라 나뉘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통신 3사 간에 B2B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SK텔레콤도 기업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솔루션과 전략을 내놓고 있다. SK텔레콤의 B2B 전략이 확대되면서 기업 고객을 상대로 시스템통합(SI)사업을 펼치는 SK㈜ C&C와 관계도 복잡해지고 있다.

SK텔레콤은 28일 국내 중견·중소 제조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근로자 안전 제고에 도움이 될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디지털트윈(Digital Twin)'은 현실에서 실행해야 하는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동일한 데이터를 적용해 가상공간에서 실험해 의사결정에 활용하는 중요 기술로, 세계적으로 주요 국가들이 국책 과제로 제조, 공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산을 추진 중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2.0의 디지털 초혁신 프로젝트 과제 가운데 하나로 선정돼 제조업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나 막대한 초기비용이 필요한 탓에 중견·중소기업들은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SK텔레콤은 '구독형 디지털트윈 서비스'의 출시를 위해 다쏘시스템, 슈나이더일렉트릭, 아마존웹서비스(AWS), SK플래닛, 플럭시티, 위즈코어, 버넥트,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등 20개 업체 및 단체들과 함께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디지털트윈 얼라이언스'는 구독형 서비스 출시를 통해 공장 설비와 안전 시설 가상화와 모니터링, 공정·안전 데이터의 수집 및 시뮬레이션과 분석, 그리고 운영환경 최적화 등을 통해 제조 현장의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 디지털트윈 서비스에 5G와 IoT 전용망인 LTE Cat. M1, 클라우드, AI,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를 적용하고 참여 업체의 기업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시장 개척과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SK㈜ C&C는 ‘멀티버스’를 앞세워 기업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멀티버스’는 SK㈜ C&C가 올해 초 공개한 통합 디지털 플랫폼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디지털 플랫폼과 솔루션을 하나로 묶은 게 특징이다.
SK㈜ C&C는 올해 2월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멀티버스 기반 산업별 버티칼 플랫폼·솔루션 공동 개발, 국내외 확산을 위한 ‘한국형 디지털 플래그쉽 사업’에 착수했다. 양측은 판교 SK㈜ C&C 클라우드 센터에 공동 랩을 만들고 ‘멀티버스’와 구글 클라우드를 결합한 기술을 만든다.

이어 네이버클라우드의 뉴로클라우드와 결합해 공공·금융시장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SK㈜ C&C는 두산중공업, 영림원소프트랩 등과 디지털 신사업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 중 두산중공업은 IoT와 AI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고장 예측·진단 솔루션인 '프리비전(PreVision)', 디지털 방식을 접목한 AI 기반 비파괴 검사, 현실 세계의 기계를 가상화한 뒤 디지털 기술을 통해 기기 성능을 모니터링하는 디지털 트윈 등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 밖에 SK㈜ C&C는 올해 1월 ‘멀티버스’와는 별개로 건설사업관리 프리콘 기업 한미글로벌과 업무협약을 맺고 디지털 트윈, AI, BI 등 신규 비즈니스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이 소프트웨어 기업이나 출연연과 협업해 구독형 디지털 트윈 서비스를 개발한 것과 마찬가지로 SK㈜ C&C도 자사의 AI, 빅데이터 역량을 활용해 디지털 트윈을 포함한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양 사는 이 밖에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헬스케어 회사인 인바이츠헬스케어를 설립하고 구독형 헬스케어 서비스 ‘케어에이트 디엔에이’를 출시했다.

또 28일 GE헬스케어와 손잡고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선점에 나섰다. 양사는 SKT의 5G MEC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와 GE의 헬스케어 솔루션을 결합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SK㈜ C&C도 27일 녹십자홀딩스와 협력해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PoC(개념정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협약은 녹십자홀딩스는 계열사에 흩어진 데이터를 통합·분석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처럼 큰 틀에서 보면 사업영역이 겹칠 수 있지만, 세부적으로는 완전히 다르다. IT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은 5GX와 MEC라는 강력한 무기를 가지고 고객사들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SK㈜ C&C 데이터 분석·처리 능력을 바탕으로 고객사에게 맞는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최근 양사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협력·계약도 고객사의 필요에 맞춰 진행한 것이라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통신 기반 ICT기업인 SK텔레콤과 SI기업인 SK㈜ C&C는 엄밀히 따지면 협력 관계다. 실제로 두 회사가 필요에 따라 협력 관계를 지속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