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웹케시그룹, KT와 B2B AI비서 '에스크아바타' 론칭

공유
0

웹케시그룹, KT와 B2B AI비서 '에스크아바타' 론칭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웹케시그룹(회장 석창규)와 KT(사장 구현모)가 함께 B2B AI비서 시대를 열었다.

웹케시그룹과 KT는 B2B AI '에스크아바타(ask avatar)' 출시를 기념해서 상품 설명회를 겸한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에스크아바타는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음성 AI비서'로 업무를 돕는 AI비서는 세계 처음이다.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스, 삼성전자 빅스비, KT 기가지니, SKT 누구 등 수 많은 AI비서가 있지만 모두 생활을 돕는 AI비서이다. “매출액은?”이라고 질문하면 백과사전에서 매출액의 정의를 찾아주거나 구글링해준다.

에스크아바타는 은행, 매출매입,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법인카드, 신용카드, 세무, 거래처, 온라인 매출, 경리나라 등 10개 카테고리가 등록돼 있다. 따라서 은행, 경영, 재무, 세무 관련 질의에 답변이 가능하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앱 관련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있어 출시 시점에 관련 카테고리도 추가했다.
경리나라를 비롯한 세모장부, 비플 경비관리 등 웹케시그룹 자체 B2B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KT 상권분석,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로페이 등 제휴를 통해 답변 가능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공통 기능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다. 보이스 브리핑, 전화걸기, 메시지 보내기, 캡쳐해줘 등이 가능하며, 메모, 일정 등 기능을 준비하고 있다.

웹케시그룹 AI 프로젝트를 이끄는 윤완수 부회장은 "AI(인공지능)는 인터넷과 스마트를 뛰어넘는 엄청난 비즈니스 신대륙"이라며 " AI의 본질을 이해하고, 에스크아바타를 구상, 출시하기까지 2년 6개월 이상 걸렸다"고 밝혔다.

윤완수 부회장은 "AI(인공지능)의 본질은 보이스 인터페이스이다"며 "지난 40년간 인류는 손을 써서 일을 했으며 입으로 일하는 시대의 초입에 들어 섰다"고 설명했다.

윤 부회장은 "키보드, 마우스, 키페드 등 손을 쓰는 디바이스들은 연필이 그랬듯이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보이스에게 자리를 넘겨주고 보조적인 도구로 전락할 것"이라며 "에스크아바타는 사람들이 입으로 일하는 환경을 만드는 첫 도전"이라고 덧붙였다.

윤완수 부회장은 "에스크아바타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것이 두 가지"라며 "일하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만의 AI비서를 갖는 것과 웹케시그룹 모든 기존 비즈니스를 AI 트랜스포메이션해 B2B분야의 AI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 AI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미국 전체 성인의 24%가 음성 AI서비스를 이용하고 있고 이중 41%가 매일 음성 AI서비스를 사용한다. 지난 5년간 음성 AI비서 시장은 매년 32.8% 성장하고 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