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로고·잇그린, 주방플랫폼 도시주방 내 다회용기 사용 도입

공유
0

바로고·잇그린, 주방플랫폼 도시주방 내 다회용기 사용 도입

소비자 희망 시 다회용기 제공, 회수는 잇그린에서 도맡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준형 잇그린 대표(왼쪽)와 류재민 바로고 사업개발그룹 이사가 협약 체결후 기념 촬영 하고있다.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용기 리턴 서비스 '리턴잇' 제공사 '잇그린(대표 이준형)'과 친환경 다회용기 사용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바로고가 지난 해 10월 처음 선보인 '도시주방'은 기존 임대 형태로 운영되는 공유주방을 넘어 '운영 서비스업'을 지향하는 주방 플랫폼이다.

바로고는 입점 상점에 딜리버리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다양한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도시주방 역삼점'은 도시주방 1호점인 마포점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주방 플랫폼으로 지난 27일 위워크 역삼역 2호점 지하 공간에 문을 열었다.

바로고와 잇그린은 도시주방 역삼점 입점 상점에 친환경 다회용기 사용을 지원한다. 홀 주문 또는 배달 주문 과정에서 소비자 희망 시 다회용기가 제공되며, 회수는 잇그린에서 도맡는다.

양 사는 도시주방 역삼점을 시작으로 1호점인 마포점 등에서도 친환경 다회용기 사용을 늘려 나갈 예정이다.

이준형 잇그린 대표는 "잇그린은 '에코 스타트업'으로서 리턴잇 서비스를 통해 일회용 제품 사용과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바로고가 보유한 플랫폼과 배달 역량을 활용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친환경 소비를 경험하는데 앞장서고 싶다"고 밝혔다.

류재민 바로고 사업개발그룹 이사는 "최근 배달 수요 급증에 따른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바로고가 할 수 있는 역할을 고민해왔다"며 "앞으로도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친환경 배달 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로고는 지난 7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환경부 주관 릴레이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하는 등 친환경 인프라 조성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