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스원,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 출시

공유
0

에스원,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 출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에스원
에스원이 센서기술과 건물관리 노하우를 결합한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 '블루스캔'을 29일 출시했다. '블루스캔'은 건물의 주요 설비에 IoT 기반의 센서를 부착해 원격으로 이상 유무 확인이 가능한 스마트 건물관리 솔루션이다.

'블루스캔'은 건물에 이상이 발생하면 주요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이상을 감지한다. 센서를 통해 감지된 이상 상황은 '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고객에게 즉시 통보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고객은 전용 앱을 통해 냉·난방기, 조명 설비 등을 원격 제어 할 수 있어 효율적인 건물 관리를 할 수 있다.

최근 리츠(부동산 투자 펀드)시장이 커지며 건물 운영 수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 건물관리 서비스는 인력 중심의 서비스로 24시간 인력이 상주해 인건비 비중이 높았다.

하지만 '블루스캔'은 IoT 센서가 모니터링 인력을 대체해 인건비 부담을 줄여 준다. 또 IoT기술을 통해 설비의 운영 시간을 스케줄링 할 수 있으며 원격으로 조작도 가능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시장조사 기관 마켓앤마켓은 세계 스마트 빌딩 시장은 2025년 1089억달러(약 130조 68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에서는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스마트 빌딩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대형 빌딩에는 미흡한 수준이다. 에스원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 건물 관리를 도입할 수 있는 건물이 서울에만 9만 여 곳에 이른다.

에스원은 '블루스캔' 출시를 통해 스마트 빌딩 시장 공략을 지속 확대해 건물관리 사업의 성장세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기존 대형 빌딩뿐 아니라 대학교, 공공기관, 대단지 아파트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며 인건비 부담이 줄어든 만큼 5층 규모의 중소형 빌딩으로서비스를 확대할 계획도 갖고 있다.

에스원 관계자는 "블루스캔 출시를 통해 건물관리 노하우와 보안서비스의 첨단 센서기술을 결합한 건물관리 서비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었다"며 "지속적인 시장확대를 통해 건물관리 사업에서 초격차 1위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