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제철, 포스코와 손잡고 '탄소중립·물류 협력' 두 토끼 잡는다

공유
0

현대제철, 포스코와 손잡고 '탄소중립·물류 협력' 두 토끼 잡는다

두 회사 ‘물류부문 협력강화·탄소배출 저감 업무협약’ 체결
철강업계 물류 부문 탄소중립 첫 협력...연간 탄소배출량 3000t 감축
연간 열연코일 24만t 복화운송...향후 연간 60만t까지 늘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제철 순천공장 열연코일이 복화운송 시험운항에 따라 선적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국내 철강업계 양대 산맥 현대제철과 포스코가 탄소중립(Carbon Neutral)과 물류 협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탄소중립은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실질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0'인 것을 말한다.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29일 포스코센터에서 두 회사 제철소가 있는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구간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하는 ‘물류부문 협력강화와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철강업계 물류부문 탄소중립 활동을 위한 첫 협력 사례인 이번 복화운송(사업자 두 곳 이상이 협정을 맺고 여객·화물을 공동 운송)은 크게 2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냉연코일을 제작하기 위한 중간재)을 1만t급 전용선을 이용해 순천항까지 운송·하역 한 후 광양 제품 부두로 다시 이동해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코일을 싣고 당진항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이 때 운송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코일은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용한다.

또 다른 방식은 포스코가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평택유통기지까지 운송·하역한 후 코일 로로선(코일 운반선)이 빈 배로 돌아갈 때 현대제철 순천공장으로 보내는 코일을 선적해 광양항 로로부두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로로선은 선체 램프(경사판)를 육지 부두에 다리와 같이 연결한 후 트럭이나 트레일러를 이용해 컨테이너, 건설 장비와 자동차 등을 싣는 선박이다.

현대제철은 당진~순천 구간에서 연간 180만t 열연코일을 전용선(5000t~1만t 급)과 철도 등으로 운송하고 있으며 포스코는 광양-평택‧당진 구간에서 연간 130만t 열연코일을 코일 로로선과 5000t 급 일반선으로 운송하고 있다.

두 회사는 열연코일을 복화운송하기 위해 광양 로로부두와 평택유통기지를 공유하며 코일 로로선 4척과 1만t급 전용선 1척을 공유한다.

이를 통해 현대제철은 연간 80만t 규모인 도로와 철도운송 물량 중 12만t을 코일 로로선으로 운송한다. 포스코는 연간 55만t 규모 일반선 운송 물량 중 12만t을 현대제철 전용선으로 운송한다.

복화운송은 첫 해 24만t 규모로 시작해 향후 물량을 60만t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복화운송을 통해 첫 해에 연안해상 운임을 3~6% 절감할 수 있다"며 "또 선박 운항 횟수가 현대제철은 1~2항차, 포스코는 월 2항차가 줄어 연간 3000t 규모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소나무 54만 그루를 새로 심는 효과와 같다.

그는 또 “원가 경쟁력 강화와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원료부터 설비, 물류까지 변화를 추구하는 게 최근 추세"라며 "앞으로 철강업계 뿐만 아니라 다른 업종과도 협력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