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미세먼지 간이측정망 구축해 오염원 상시 감시

공유
0

서울시, 미세먼지 간이측정망 구축해 오염원 상시 감시

어르신·장애인·아동보호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생활공간에 미세먼지 알리미 설치

center
서울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광화문 사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미세먼지 간이측정망을 구축해 미세먼지 정보를 빠르게 파악하고, 관련 정보 제공에 최선을 다한다.

서울시는 오는 11월 말까지 공사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과 초등학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에 간이측정기 451대를 설치한다고 28일 밝혔다.

지금까지 서울시는 총 301대를 설치했고 이번에 150대를 추가 설치한다. 간이측정기 확대 설치로 초미세먼지 1시간 평균 농도를 실시간 공개하는 등 보다 촘촘하게 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초등학교와 어르신·장애인·아동보호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생활공간에는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알리미(신호등)' 70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3차년도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오는 12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는 공사장과 대기배출시설 밀집지역 등에 설치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오염원에 대한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서울시는 시민들이 야외 활동을 하거나 이동할 때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길안내 서비스'도 제공할 방침이다.

신용승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미세먼지 간이측정망은 미세먼지 정보를 촘촘하게 제공하는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며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오염원 상시 감시와 평상시 시민들이 외출할 때 미세먼지로부터 노출을 저감하는 기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