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휴온스글로벌-라플레, 비타민 기반 항암치료 MOU

공유
0

휴온스글로벌-라플레, 비타민 기반 항암치료 MOU

비타민C 메가도스 항암치료요법 연구 본격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7일 휴온스글로벌 성남 판교 본사에서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왼쪽)과 염창환 라플레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휴온스글로벌


휴온스글로벌이 프론티어 바이오벤처기업 라플레와 함께 비타민C 메가도스 항암치료요법 연구를 본격화한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 2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비타민 기반 신약,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라플레와 전략적 사업 제휴 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사간 기술 교류와 사업 협력을 통해 라플레가 개발 중인 비타민 진단키트를 비롯해 비타민C의 효능을 높여주는 유도물질, 림프부종치료제를 상용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라플레의 비타민 항암진단키트는 고용량 비타민을 투여하는 메가비타민 치료에 따른 항암효과 예측을 통해 비타민C의 항암치료효과를 극대화하고 부작용은 최소화하도록 개발됐다. 올해 2월 국내 암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돌입했으며 오는 2022년 상용화가 목표다.

이 밖에 비타민C의 효능을 높여주는 유도물질은 신규성을 인정받아 국내외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고 림프부종치료제는 오는 2022년 비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2023년에는 림프부종 전문병원에서 임상연구에 진입할 예정이다.

라플레는 비타민C를 활용한 통증, 악액질(악성 종양에 수반되는 체중 감소 등의 증상) 치료 후보물질 등의 파이프라인도 보유하고 있어 메리트씨주와 같이 고용량 비타민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휴온스글로벌 계열사와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항암치료를 위한 라플레의 혁신 파이프라인과 가능성에 대해 높게 평가해 본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양사의 역량을 모아 비타민 관련 파이프라인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