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급 부족으로 브렌트유 배럴당 80달러 육박...골드만 연말 90달러 제시

공유
1

공급 부족으로 브렌트유 배럴당 80달러 육박...골드만 연말 90달러 제시

center
원유 공급 부족으로 인해 브랜트유가가 치솟아 배럴당 80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수요 증가와 세계 일부 지역에서의 공급 부족으로 글로벌 기준유인 북해산 브렌트 유가가 27일(현지시간) 5일 연속 상승,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1.8%(1.44달러) 오른 배럴당 79.53달러에 거래를 마쳐 3주 연속 상승했다. 미국산 원유의 기준유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가격은 2%(1.47달러) 오른 배럴당 75.45달러로 5주 연속 상승하면서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골드만삭스는 브렌트유에 대한 연말 전망치를 배럴당 90달러로 10달러 올렸다. 세계적인 공급은 코로나19 델타 변종 발생과 허리케인 아이다의 타격에 따른 미국의 생산 차질에다 연료 수요의 빠른 회복으로 부족이 심화됐다.

골드만삭스는 "오랫동안 석유 강세 전망을 견지해 왔지만, 현재의 세계 공급 부족은 예상한 것보다 더 크다. 세계 수요 회복 역시 우리의 전망보다 훨씬 더 빠르고 전 세계 공급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과 OPEC+ 동맹국들은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대유행으로 신규 투자나 유지가 늦어짐에 따라 원유 생산량을 늘리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라이스타드 에너지 석유 시장 분석가인 루이스 딕슨은 "유가의 상승은 불과 몇 달 전 대부분의 거래상이나 투자자들이 상상한 수준을 넘어서고 있으며,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80달러에 접근하는 것은 극도로 경색된 시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허리케인 아이다 관련 정전사태가 2022년 1분기까지도 미국의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미국의 공급 제약은 유가 상승을 계속 부추길 것으로 우려된다.

원유 업계는 "정제 능력이 문제가 되겠지만, 경제가 회복됨에 따라 내년 초에는 세계 석유 수요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헤스의 그레고리 힐 대표 이사 겸 최고운영책임자는 "세계 원유 수요가 2021년 말이나 2022년 1분기까지 하루 1억 배럴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이 경제와 에너지 수요를 강타하기 전인 2019년 세계는 하루평균 평균 9970만 배럴의 석유를 소비했다.

인도에서는 석유 수입이 8월에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7월의 1년 만의 최저치에서 급반등한 것이다. 인도는 두 번째로 큰 원유 수입국으로 정유회사들이 수요 증가를 예상하고 대량의 원유를 비축했다.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는 12월에 아시아 기간제 계약 고객들에게 모든 등급의 원유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이 말했다. ADNOC가 공급을 줄이지 않는 것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지난해 2분기 유가 폭락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