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정부, 헝다사태 본격 개입…2개 도시 선분양 대금 압수

공유
1

중국 정부, 헝다사태 본격 개입…2개 도시 선분양 대금 압수

center
중국 정부가 헝다 그룹 사태에 본격 개입할 움직임을 보인다. 사진=로이터
중국 정부의 헝다(에버그란데) 그룹에 대한 개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유동성 위기에 빠진 헝다 그룹의 자금을 지방 정부들이 관리하기 시작했다.

캘리포니아타임스는 중국의 최소 2개 지방 정부가 3000억 달러가 넘는 부채로 흔들리고 있는 헝다 그룹이 채권을 상환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헝다 그룹 자회사가 진행한 주택 분양대금을 정부 계좌로 이체하도록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남부 광저우 난샤(Nansha) 지구 주택 및 도시·농촌 건설국(Housing and Urban Rural Construction Authority)은 선샤인 반도에서 진행되는 헝다 그룹 자회사의 주택 개발 분양 대금을 압수했다. 이는 "주택 구매자의 이익을 보호하고 프로젝트 건설을 계속 진행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마카오에 인접한 남부 도시 주하이의 또 다른 지역 주택 당국도 이번 달 헝다 그룹의 주택 개발 프로젝트의 분양 대금을 정부 계좌로 이체할 것을 요청했다. 사실상 명령이었다.

이러한 움직임으로 미루어, 헝다 그룹의 지불불능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다. 지난주에는 글로벌 금융시장이 흔들리면서 채무 불이행을 우려한 채권자들과 투자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개발업자들은 중국 정부가 부동산 거품 통제에 본격적으로 나서 부채를 통제하기 시작하면서 은행 대출이 크게 제한되는 상황에 처해 있었다. 헝다 그룹의 금융 위기도 여기서 비롯됐다.

현재 8350만 달러의 채권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은 헝다 그룹은 이자상환 만기일이 지나면서 채무 불이행까지 30일의 유예 기간만 남겨 놓고 있다. 중국 금융지 카이신에 따르면 8개성은 지난 8월 이후 중단된 수백 개의 건설 프로젝트의 선 판매 대금을 동결할 것을 요청했다.

프로젝트 지연과 건설 중단으로 인해 헝다 그룹의 부채 재조정에 대한 기대는 흐려졌다. 헝다 그룹은 역외 시장의 미결제 부채 200억 달러를 포함해 총 3050억 달러의 부채를 안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중국 전역에서 진행 중인 수백 개의 헝다 그룹 개발 프로젝트가 지연 또는 중단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이 이미 팔린 상태다. 개발이 중단되면서 주택 구매자와 개인 투자자들이 온라인에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32만5000달러에 선샤인 반도의 침실 2개짜리 아파트를 구입한 광저우 거주자인 주씨는 "나는 내 아파트를 마련하는 데 목숨을 걸고 살았다. 프로젝트가 끝나 입주하지 못하면 내 인생은 망한다"고 했다.

중국 정부의 개입은 어디까지일까가 전 세계 금융계의 최대 관심사다. 현재는 중국 정부가 헝다 그룹의 부실과 대중의 불안이 최우선 정책 목표인 ‘사회적 안정’을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해 프로젝트 완료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방 정부도 그 차원에서 헝다 그룹의 사전 판매 대금을 면밀히 조사하고 이를 정부가 압수해 프로젝트를 완료할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선샤인 반도 개발 관계자는 자금이 정부 계좌에 입금되어 있어 송금 등 자금을 활용할 방법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판매가 이미 완료된 상태에서 중단된 프로젝트를 다시 시작한다는 정부의 개입이 얼마나 실효를 거둘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이 때문에 애널리스트들은 HNA(하이난항공) 그룹과 같이, 정부가 개입해 회사를 구조조정함으로써 충격을 최소화하고 개인들의 피해를 차단하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현재 헝다 그룹의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헝다 그룹의 전기 자동차 부문 자회사인 뉴에너지는 심각한 자금 부족 상태에 빠져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운영을 중단하고 직원 급여 지급을 미루어야 할 것으로 우려했다. 추가로 투자할 자금도 없다고 한다.

헝다 그룹은 이번 주에도 4500만 달러의 채권에 대한 이자를 지급해야 하는 등 더 많은 규모의 채권 이자 상환을 앞두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