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멍완저우, 영웅 대접 받으며 중국 도착

공유
0

화웨이 멍완저우, 영웅 대접 받으며 중국 도착

center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선전 바오안 국제공항에서 전세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 검찰에 기소돼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상태로 있던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4일(캐나다 현지 시각) 영웅 대접을 받으며 중국에 도착했다.

이와 함께 중국 당국에 1000일 이상 억류된 캐나다인 2명도 풀려나 귀국, 쥐스땡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환영을 받았다.

로이터통신과 중국 중앙TV(CCTV) 등 외신에 따르면 멍 부회장은 중국 정부 전세기편으로 캐나다를 출발해 25일(중국 현지 시각) 밤 광둥성 선전의 바오안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멍 부회장은 도착 성명에서 "조국이여, 내가 돌아왔다"며 운을 뗀 뒤 "위대한 조국과 인민, 당과 정부의 관심에 감사한다"며 "보통의 중국인으로서 조국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중국 주요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는 바오안 국제공항의 상황을 멍 부회장의 입국 5∼6시간 전부터 생중계했다. '집으로 돌아온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힌 현수막 등을 들고 환영 나온 시민들과 취재진이 운집한 채 멍 부회장이 나타나길 기다리는 등 공항 현장의 고조된 분위기가 온라인 중계를 통해 전해졌다.

멍 부회장이 이처럼 영웅 대접을 받는 것은 그의 기소 및 체포, 가택연금 등을 미국의 대 중국 압박 정책으로 보고, 그를 무고한 희생자로 간주하는 시각이 중국 내에서 퍼져있기 때문이다.

바오안 공항에 나온 한 시민은 "멍 부회장이 무죄 판결을 받고 석방될 수 있다는 사실은 중국 국민에게 정치와 외교에서 큰 승리"라고 말했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멍 부회장이 가족과 재회하기 위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혐의에 대해 계속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중국 광둥성 선전의 바오안 국제공항에서 캐나다에서 도착한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를 환영하는 현수막 뒤에서 사람들이 중국 국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