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석열 위한 주택청약 필수과목 ‘서민 체험학교’라도 세워야 할 판

공유
0

윤석열 위한 주택청약 필수과목 ‘서민 체험학교’라도 세워야 할 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열린 대선후보 경선 토론에서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 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 아니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라고 언급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하고 있다.

주택청약통장은 국민주택, 민영주택 등 주택을 청약할 때 필요한 금융상품이다.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서는 청약통장 가입기간, 부양가족 수, 무주택 기간에 따른 가점을 받아야 유리하기 때문에 무주택자들에게 주택청약통장은 내 집 마련을 위한 필수품이다.

윤 전 총장의 이런 말실수 논란은 한두 번이 아니다.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을 먹을 자유’, ‘대구 아니었으면 민란’,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 됐다’, ‘손발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등 헤아리기가 힘들 정도다.

윤 전 총장의 이런 실언 논란이 있을 때마다 캠프의 해명 패턴을 보면 비슷하다. 일단 부인하고 난 다음 “000을 지적한 것이다” 아니면“ 의미가 다르게 전달됐다”라는 식으로 빠져나간다.
이번에도 별반 다르지 않다. 청약통장 논란이 뜨거워지자 윤 전 총장 캠프는 입장문을 내어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던 데다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 다녀야 했던 것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중 하나다. 그런 취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런데 청약통장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는 윤 전 총장은 ‘군필자 주택청약 가산’공약을 내놓았다. 더구나 "주택청약에서 가족, 직장을 다 고려하기 때문에 군 생활도 하나의 직장으로 본 것"이라고 해 유승민 캠프 민현주 대변인에게 무지하다는 말까지 들어야 했다.

김영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청약통장 발언을 두고는 "잠꼬대 같은 소리"라며 "제발 낮술 먹고 돌아다니지 말고 공부 좀 하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윤 후보는 화성에서 살다가 왔느냐"며 "황당한 얘기로 절대다수의 무주택 청년과 서민의 가슴에 못을 박았다. 주거안정도 주택정책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이번 청약통장 논란 해명에는 주택청약을 ‘혜택’이라고 표현했다가 이후 삭제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참으로 딱한 상황이다. 주택청약을 필수과목으로 하는 ‘서민 체험학교’라도 세워야 할 판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