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브라질 쎄아라주 뻬쎙항만단지에 다양한 산업 투자 예정

공유
0

브라질 쎄아라주 뻬쎙항만단지에 다양한 산업 투자 예정

center
브라질 북동부지방 쎄아라 (CEARÁ)주의 뻬쎙항만단지 내에 설치된 ZPE수출생산공단에서 차량이 생산품을 운송하고 있다.
브라질 북동부지방 쎄아라 (CEARÁ)주의 뻬쎙항만단지 내에 설치된 ZPE수출생산공단은 현재 10건의 신규 투자가 확정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계획은 여러 산업분야에 걸친 다양한 사업으로, 공사 착공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ZPE수출생산공단 제2구역의 설립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ZPE 사장 에두아르도 네비스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투자사업들은 그린수소 프로젝트가 3건, 배터리, 전기차, 석유가스 분야 등에 고루 분포되어 있다. 이미 확보된 ZPE부지 1900헥타르 중에서 확정된 투자사업에 약 1000헥타르가 이용되며, 남은 부지에는 추가로 새로운 사업을 유치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 ZPE 제2구역은 마지막 단계인 세관설치 절차의 승인만 남겨놓은 상황이다.

ZPE 제1구역에는 동국제강의 CSP제철소를 비롯한 수출기업들이 입주하여 운영되고 있다. ZPE는 수출을 주목적으로 하는 기업에 다양한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특수제도에 의해 운영되고 있고, 대규모 단지로는 쎄아라주의 뻬쎙항만단지의 ZPE가 최초이며 가장 큰 규모이다.

보토란찡 시멘트 (Votorantim Cimentos)는 뻬셍항만단지 내에 있는 공장에 신규 생산라인을 증설하여 9월 17일부터 가동을 개시했다. 약 3년간 450억 원을 투입하여 증설한 결과 연산 100만t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되었다고 한다.

쎄아라 주정부는 스페인의 이베르드롤라(Iberdrola) 그룹의 투자회사인 네오에네르지아 (Neoenergia)와 그린수소를 사용하는 대중교통 사업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쎄아라주의 포르딸레자에서 브라질 최초로 그린수소 사용 버스를 이용한 도시 대중교통을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시험운행은 포르딸레자에서 시행될 것이며 18군데의 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한다.

EDP는 뻬쎙항만단지 내에 그린수소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며, 파일럿설비를 2022년 말에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약 100억 원이 투입되어 태양광발전으로 3MW의 전력을 생산하고 250N㎥/h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한다. 전국적으로 여러 건의 그린수소 관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북동부지방의 쎄아라주가 선두 주자로 적극적인 사업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김미경 글로벌이코노믹 브라질 리우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