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석진 가혹행위 폭로, "군 복무시절 강아지에 젖 먹여"

공유
0

하석진 가혹행위 폭로, "군 복무시절 강아지에 젖 먹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배우 하석진이 최근 유튜브를 통해 군 복무 시절 직접 당한 가혹행위에 대해 폭로했다.사진=하석진 유튜브 캡처
배우 하석진이 군 복무 시절 직접 당한 가혹행위에 대해 폭로했다.

전경 출신인 하석진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에 넷플릭스 드라마 'D.P.'를 보며 자신의 군 생활을 회상하는 영상을 올렸다.

드라마 'D.P.'는 넷플릭스가 지난달 27일 공개한 것으로 군무이탈 체포조(D.P.)가 탈영병을 쫓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누적 조회 수 1000만뷰를 돌파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날'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D.P.'의 배경이 된 2014년은 군 가혹 행위의 심각성이 수면 위에 오른 '제28보병사단 의무병 살인사건'(윤 일병 사건)이 일어난 해다. 'D.P 개의날' 웹툰은 군 부대 내 구타 및 가혹 행위 등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주목받았다.
하석진은 "'D.P'라는 드라마가 화제가 되고 있다. 저도 다 보지는 않았지만 대단히 현실적이라서 재밌게 보고 있는 작품"이라며 "웬만하면 이야기 안 하려고 했는데, 입이 근질근질해서 군대 썰을 나직하게 풀어보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만 19세에 입대했다"고 밝힌 하석진은 군 복무 시절 찍은 여러 장의 사진과 전경 서열이 적힌 수첩 등을 공개하면서 선임에게 당한 가혹 행위를 폭로했다. 그는 "훈련이 끝나고 나니 이름이 호명되지 않아 전경으로 차출된 줄 알았다"며 광주의 한 경찰서로 가게 됐다고 밝혔다. 하석진은 "경찰서에서 근무하던 시절 저보다 3개월 정도 일찍 들어온 강아지가 있었다"며 “그 강아지 이름이 깽수였는데, 깽수가 새끼를 낳고 우유를 먹어야 하는 시기가 오면서 사건이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 고참 양 씨가 있었는데, 그분이 'D.P.'에서 키 큰 분(황장수 역할)이랑 비슷한 캐릭터였다"며 "새벽에 집합시키고 되게 악마같은 캐릭터였는데 강아지에게만 유독 따뜻한 고참이었다. 한 강아지가 우유를 안 먹으니까 어느 날 막내급들에 상의를 벗어보라고 하더니 가슴에 우유를 떨어뜨린 후 강아지가 빨도록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하석진은 "강아지가 다른 사람의 젖은 안 먹어 당연히 (내 젖도) 안 먹을 줄 알았는데 내 걸 먹었다"며 "경비실 안에서 강아지에게 수유했던 슬픈 기억이 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석진은 "경비실에서 경찰서에 출입하는 사람이 일반 민원인인지, 직원인지, 경찰 청장인지 등을 차를 보고 일일이 다 외워야했다. 아니면 고참들의 주먹이 날아왔다"는 액션을 취해 가혹 행위를 폭로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