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부 '인공지능 법적 지위, 어디까지?' 세미나 개최

공유
0

과기부 '인공지능 법적 지위, 어디까지?' 세미나 개최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인공지능의 법적 지위, 어디까지?'를 주제로 인공지능(AI) 법‧인문사회‧기술분야의 전문가와 관련 민간 인사가 참여하는 AI 법‧제도 공개세미나를 12월까지 매월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인공지능 법‧제도‧규제 정비 로드맵'을 마련한 이후 AI 법‧제도 정비 관련 전문가 작업반을 통해 주요 이슈별 연구과제를 추진하며 매달 공개세미나를 개최해 관련 학계‧업계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번 세미나는 AI가 법‧제도 상 하나의 인격으로서 '판사 또는 정치인이 될 수 있는지', '세금 납부의무를 지는지' 등과 함께 기존 후견제도 상 문제점의 해결책으로서 '인공지능이 후견인이 될 수 있을지'를 주제로 논의한다.

인공지능 법인격 논의에는 오병철 연세대 교수, 김진우 한국외대 교수, 강태욱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김대원 카카오 이사, 송호영 한양대 교수가, 인공지능 후견인 논의에는 박인환 아주대 교수, 윤태영 인하대 교수, 박외진 아크릴 이사, 이연지 중앙치매센터 변호사가 참석한다.

이번 세미나는 유투브 생중계를 통해 대국민에게 실시간 공개돼 질의응답을 통해 참여 국민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에 이어 10월 중 민간 자율적인 인공지능 관리‧감독 환경 조성을 지원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안) 마련 방향을 관련 법‧학계‧민간 인사와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가이드라인에는 새롭게 시장이 창출되고 있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민간이 인공지능 개발‧활용‧이용 등 과정에서 창의성과 발전가능성을 저해받지 않고 스스로 윤리적 책임성을 확보하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어 11월에는 '인공지능 행위에 대해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인공지능 불법행위의 과실책임주의와 인공지능 관련 범죄의 특징, 제재 방안을 논의하고 12월에는 '고위험 인공지능은 무엇인지'에 대해 그 기술 기준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