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럭시S22 12월 출시설 '솔솔'…삼성전자, 플래그쉽 전략 손대나

공유
1

갤럭시S22 12월 출시설 '솔솔'…삼성전자, 플래그쉽 전략 손대나

샤오미·애플과 경쟁 위한 전략 수정…폴더블 출시 시기도 조정될 듯

center
갤럭시S22 예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갤럭시S22가 12월에 출시될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플래그쉽 전략도 재편될 가능성이 커졌다.

모바일 신제품 정보를 전하는 중국 IT블로거 아이빙저우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와 웨이보에 "삼성전자 갤럭시S22가 12월에 출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또 미국 IT매체 샘모바일 역시 지난 7일 "삼성전자가 올해 안에 갤럭시S22 시리즈를 출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내 증권가도 갤럭시S22가 올해 안에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 같은 전략은 최근 샤오미, 애플과 스마트폰 점유율 경쟁이 격화되면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 샤오미는 삼성전자 플래그쉽 모델이 비수기였던 2분기 글로벌 점유율 2위까지 치고 올라갔으며 6월에는 점유율 1위까지 차지한 바 있다.

또 매년 10월부터 글로벌 판매에 들어가는 아이폰도 충성도 높은 이용자들을 앞세워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에도 901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하며 점유율 23.4%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흐름을 바꾸기 위해 올해 갤럭시S21을 1월 말에 출시한 바 있다. 그동안 갤럭시S 시리즈는 2월 말께 공개해 3월 중 출시했다. 출시 시기를 당기는 전략은 초반에 통하면서 삼성전자는 1분기 중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에 올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저효과가 이어지면서 하반기까지 기세를 이어가진 못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2를 12월에 출시하게 되면 아이폰13이 1분기까지 기세를 이어가는 것을 견제할 수 있다. 또 샤오미 역시 3분기에 미믹스4와 샤오미11T 시리즈를 출시한 만큼 이들에 대한 견제 효과도 노릴 수 있다.

갤럭시S22가 12월에 출시할 경우 폴더블의 출시 일정도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갤럭시Z폴드3과 Z플립3은 8월 말부터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출시하고 있다. 하반기 일정도 조정될 경우 6월 말에 공개한 뒤 7월에 출시하는 것도 가능하다.

올해 갤럭시Z폴드3과 Z플립3이 성공을 거둔 만큼 내년에 출시 일정을 더 당겨 폴더블폰 판매를 확대에 대세 굳히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GSM아레나에 따르면 갤럭시S22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처럼 S펜을 내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또 다른 매체에서는 6.06인치의 미니 모델이 나올 것으로 예상돼 S펜은 일부 모델에 내장될 가능성이 있다.

당초 예상됐던 2억 화소 이미지센서와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는 포함되지 않을 전망이다. UDC의 경우 갤럭시Z폴드3에 적용됐으나 품질 논란이 제기된 만큼 더 보완해서 차기 폴더블 모델에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AP는 엑시노스2200과 퀄컴 스냅드래곤898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