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까사, VR·AR 무기로 '토털 홈퍼니싱 브랜드' 도약

공유
0

신세계까사, VR·AR 무기로 '토털 홈퍼니싱 브랜드' 도약

VR 3D 인테리어 서비스에 AR 서비스, VR 쇼룸까지 출시 예정
'초개인화 시대' 맞아 고객 맞춤형 서비스 꾸준히 강화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까사가 'VR 3D 인테리어 서비스'를 개설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신세계까사
신세계그룹의 리빙&라이프스타일 기업 ㈜신세계까사(이하 신세계까사)는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해 실제 집과 같은 구조의 가상 공간에 가구를 배치하고 3D 시뮬레이션으로 공간 연출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VR 3D 인테리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세계까사가 신규 개발한 VR 프로그램은 고객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모두 충족하는 고객 맞춤 공간 컨설팅 서비스다. 전문가의 밀착 상담으로 각기 다른 거주 공간과 다채로운 취향을 지닌 고객이 수월하게 가구를 고를 수 있게 돕고, 실제 가구를 받았을 때 만족도를 높이려는 전략이다.

특히 한 번에 개개인의 주거 공간에 최적화된 제품을 고르고 견적서까지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고객 편의성까지 높였다.

VR 3D 인테리어 서비스는 집과 어울리는 인테리어를 구상할 수 있도록 세부적인 부분까지 신경을 써 신혼부부와 같이 새로운 집에 입주하는 고객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약 9만 개의 실제 아파트 도면을 제공한다. 또 신규 도면 제작도 가능해 실제 거주할 집의 구조를 바탕으로 한 도면에 바로 원하는 가구 배치를 해볼 수 있다.
여기에 800개 이상의 까사미아 가구와 소품을 사실적인 3D 모델링으로 구현해 직접 보는 것과 같은 질감과 분위기도 느낄 수 있다.

3D 조감도는 물론 고객의 키에 따라 눈높이를 조절할 수 있는 1인칭 모드 등 다양한 시점의 뷰를 제공하고, 내 집에 맞는 벽지와 바닥재 등의 다양한 선택지를 탑재했다.

VR 3D 인테리어 서비스는 까사미아 매장과 함께 신세계까사의 라이프스타일 커머스‧커뮤니티 플랫폼 ‘굳닷컴’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추후 내놓을 예정인 ‘AR 서비스’는 굳닷컴 앱 전용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실제 장소에 가상으로 가구를 배치해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원하는 제품을 선택해 배치하고자 하는 공간에 카메라를 비추면 제품이 실제 비율에 맞게 조절돼 공간에서의 연출된 상태를 임의로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은 해당 서비스를 활용해 제품 구매 전 가구가 집안의 분위기와 어울리는지, 크기가 배치하려는 공간에 맞는지 짐작할 수 있다.

신세계까사는 이와 함께 VR 쇼룸도 오는 2022년 상반기 중 선보이며 토털 홈퍼니싱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한다.

신세계까사 관계자는 “초개인화 시대를 맞아 세분된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하고 맞춤형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VR 서비스를 선보였다”면서 “고객 맞춤형의 편안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