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하림지주, 공정위 일감몰아주기 제재 주목…김준영 씨로 승계는 마무리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하림지주, 공정위 일감몰아주기 제재 주목…김준영 씨로 승계는 마무리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공정거래위원회의 하림그룹에 대한 일감몰아주기 제재 심의를 앞두고 하림그룹의 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림그룹의 김홍국 회장은 11살인 초등학교 4학년때 외할머니로부터 10마리의 병아리들을 선물 받았고 그 때 받은 병아리 10마리를 밑천으로 18살 때 닭 5000마리, 돼지 700마리로 키웠습니다.

김 회장은 고등학교 재학 중인 어린 나이에 사업자 등록도 하고 양계사업을 비롯한 축산사업을 시작했고 오늘날 자산규모 12조원, 재계 순위 27위 그룹을 만들어낸 신화적인 인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편으론 하림그룹 오너인 김 회장은 공정위로부터 아들인 김준영 씨 개인 소유의 기업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림그룹의 지배구조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지난 2017년 하림의 일감몰아주기 혐의 사건 조사에 나섰습니다. 공정위는 하림이 계열사를 동원해 김 회장의 장남인 김준영 씨가 지분 100%를 보유한 올품에 부당 지원한 혐의를 두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김 회장이 2012년 김준영 씨에게 동물용 약품 제조·판매사인 올품 지분 100%를 증여한 후 하림 계열사들이 정상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올품과 거래하는 방식으로 부당 이득을 챙기도록 도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올품의 매출액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약 5년간 계열사로부터 3500억원 규모의 지원을 받았고 공정위의 일감몰아주기 조사가 이뤄지자 2018년부터 계열사간 거래액이 크게 줄었다는데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준영 씨가 비상장 계열사인 올품의 지분을 증여받으면서 납부한 증여세 100억원은 자신이 보유한 올품 주식 6만2500주를 유상 감자해 현금을 마련해 납부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하림그룹은 곡물-사료-축산-도축-가공-식품제조-유통 등 원료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하림그룹은 지난 2015년 자산규모 4조원대의 해운업체 팬오션을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고 2016년부터는 자산 10조원 이상의 상호출자 제한 기업집단에 편입됐습니다.
김 회장의 장녀인 김주영 씨는 1988년생으로 하림지주 이사(보)로 근무하고 있고 1992년생인 김준영 씨는 하림지주 과장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회장의 차녀인 김헌영 씨는 외부 회사에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회장의 부인인 오수정 씨는 하림지주의 100% 자회사인 맥시칸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맥시칸은 소스 및 파우더를 취급하는 상품중개업 회사입니다.

하림지주는 올해 6월 말 기준 자회사로 상장사인 하림(지분 57.37%), 선진(50.0%), 팜스코(56.34%), 엔에스쇼핑(47.96%), 팬오션(54.70%)를 두고 있습니다.

비상장사로는 제일사료(88.11%), 농업법인 순우리한우(96.73%), 하림유통(100%), 참트레이딩(100%), 디디에프엔비(100%), 한강씨엠(96.80%) 맥시칸(100%), 동림(100%), 에이치에스푸드(93.48%), 하림푸드(100%) 등을 갖고 있습니다.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 하림지주 최대주주는 김홍국 회장…장남 김준영 실질적 보유주식은 김 회장보다 많아

하림그룹의 최대주주는 김홍국 회장으로 올해 6월말 기준 지분 22.95%(2118만9308주)를 갖고 있습니다.

한국인베스트먼트는 20.25%(1869만6300주)를 갖고 있는 2대주주입니다. 한국인베스트먼트는 김 회장의 장남 김준영 씨가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올품의 100% 자회사입니다. 올품은 하림지주의 지분 4.36%(402만6743주)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김준영 씨의 지분은 실질적으로 한국인베스트먼트와 올품의 지분을 합한 24.61%(2272만3043주)에 이릅니다. 김준영 씨의 지분이 김 회장보다 1.66%포인트(153만3735주) 앞서 있고 실질적으로 하림그룹의 최정점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 회장의 부인인 오수정 씨는 지분 3.04%(280만6300주)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오수정 씨는 하림그룹 계열회사인 맥시칸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하림그룹은 최대주주가 김홍국 회장이지만 김홍국 회장의 아들인 1992년생인 김준영 씨(29세)가 올품→한국인베스트먼트→하림지주→하림그룹 계열사라는 지배구조를 굳힌 것으로 보입니다.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 하림지주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김홍국 회장은 사내이사로 등재

하림지주의 올해 6월말 현재 등기임원은 사내이사로 김홍국 회장, 이학림 전무, 문경민 전무가 등재되어 있습니다.

4명의 사외이사로는 권점주 전 신한생명 부회장, 김정호 전 한국사료협회 회장, 정선태 전 법제처장, 윤승용 남서울대 총장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하림은 올해 상반기 감사위원회 위원(사외이사)에게 1인당 평균 14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이사회 활동을 보면 올해 상반기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모두 100% 출석에 100% 찬성률을 보였습니다. 지난해에도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는 출석한 이사회에서 100%의 찬성표를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