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리테일, 중소 협력사 'ESG 경영'도 신경쓴다

공유
0

GS리테일, 중소 협력사 'ESG 경영'도 신경쓴다

ESG 경영 확산 정책의 일환으로 400여 중소 협력사 대상 ESG 역량 강화 교육

center
GS리테일이 'ESG 역량 강화 프로그램'으로 중소 협력사의 ESG 경영을 지원한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이 중소 협력사의 ESG 경영을 지원하는 든든한 조력자를 자처했다.

GS리테일은 ESG 경영 확산 일환으로 중소 협력사가 참여하는 ‘ESG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하 ESG 프로그램)을 본격화한다고 22일 밝혔다.

ESG 프로그램은 중소 협력사의 ESG 경영 체계 확립과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교육 사업이다.

전 세계적 화두인 ‘ESG’ 경영 패러다임을 국내 중소 협력사가 유연하게 받아들이고 개별 사업영역에 실질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려는 취지로 마련됐다.
교육 콘텐츠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전략(E), 인권·노동·안전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S), 투명하고 건전한 기업 지배구조(G) 등 ESG 경영에 대한 통합적인 개념과 함께 구체적인 ESG 경영 우수 사례들로 구성됐다.

총 5개 분류의 교육 강좌로 운영되며, 교육은 화상 교육과 온라인 강좌 등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진다고 GS리테일 관계자는 설명했다.

GS리테일은 먼저 참여 의사를 밝힌 400여 곳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ESG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다양한 중소 협력사의 추가 참여 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ESG 프로그램을 올해 말까지 계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덧붙였다.

GS리테일은 중소 협력사가 ESG 역량을 자가진단 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제공하는 등 꾸준히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 활동을 마련할 방침이다.

GS리테일은 ESG 프로그램이 중소 협력사의 ESG 경영 역량을 높일 뿐만 아니라 GS리테일의 ESG 경영을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 동시에 GS리테일과 중소 협력사가 지속·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안성연 GS리테일 컴플라이언스팀 팀장은 “GS리테일의 ESG 경영 역량을 집중해 국내 중소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