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방은행도 대출규제 동참…신용대출 한도 연봉수준 축소

공유
0

지방은행도 대출규제 동참…신용대출 한도 연봉수준 축소

center
시중은행이 줄줄이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이내로 줄인데 이어 지방은행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사진=각 사
시중은행이 줄줄이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이내로 줄인데 이어 지방은행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억제하라고 압박한 영향인데, 금융권 전반에 대출 죄기가 도미노처럼 번지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광주은행과 경남은행은 지난 1일부터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 이내로 줄였고, 전북은행은 지난 6일부터 동참했다. 대구은행은 신용대출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 전반을 손볼 계획이다.

이런 조치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위험수위에 달했다는 판단에서다. 올해 지방은행 대출 잔액은 이미 지난 1년 치를 넘어서 50조 원에 달했다. 상반기에만 7.6% 늘었는데, 시중은행이 2~3%대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배 이상 높다.

지방은행의 대출 증가율은 모두 상위권을 차지했다. 은행별로 봐도 금융당국 권고인 6%를 훌쩍 넘어선 것이다.

문제는 가파른 대출 증가세에도 금리가 여전히 높다는 점이다. 지방은행의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시중은행보다 0.67%포인트 높다. 이미 지표금리가 상승세인데, 은행들이 가산금리도 올려 대출금리는 1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급증한 가계빚에 대한 처방은 필요하지만 신규대출을 무작정 조이기보다 부실부터 관리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하반기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도 덩달아 움직일 것으로 보여, 대출자의 이자 부담은 한층 더 커질 전망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현재 은행 부실 채권비율은 굉장히 낮다. 지표로 나타난 수치는 굉장히 좋다"면서 "잠재 부실을 적극적으로 추정해 보는 등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미리 리스크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