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20년 만의 조선주 '현대중공업' 상장일 공모가 86% 상회

공유
0

[종합] 20년 만의 조선주 '현대중공업' 상장일 공모가 86% 상회

시초가서 0.45% 올라…시총 9.9조 원
거래대금 1.9조 원으로 전체 시장 1위

left이미지 확대보기
9월 7일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에서 투자자들이 현대중공업 공모주에 청약을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 이후 20년 만에 등장한 조선주 '현대중공업'이 17일 상장 첫 날 공모가 86%가량을 웃도는 주가로 거래를 종료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중공업은 장 중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탔으나 결국 시초가 11만1000원보다 0.45% 오른 11만1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공모가 6만원과 비교하면 85.83% 높다.

장 초반에는 시초가보다 18.02% 떨어진 9만1000원을 기록하기도 했으나 곧 강세 전환하면서 21.62% 오른 13만5000원까지 상승했다.

주가가 급등락하면서 여러 차례 정적·동적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됐다.

현대중공업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9조8982억 원이다. 이는 코스피 보통주 중 42위에 해당하며, 한국조선해양 7조4666억 원(코스피 52위)보다 큰 규모다.

이날 현대중공업은 기관과 개인이 각각 1475억 원, 422억 원어치를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국인은 1866억 원 규모를 순매도했다.

해외 기관투자자들에 배정된 물량 중 의무보유확약이 걸린 물량은 전체의 약 1.2%인 4만1500주다. 이들의 미확약 물량(98.8%) 344만9800주가 상장 당일 유통 가능 주수 1440만 주의 약 40%에 달한다. 즉 물량 부담으로 인해 실제 매물이 출회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루 거래대금은 약 1조9427억 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1위를 기록했다. 국내 증시 대장주 삼성전자의 거래대금 1조2020억 원보다 많다.

심지어 거래 시작 30여분 만에 1조 원이 넘는 투자자금이 몰리면서 일부 증권사들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이 느려지기도 했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 지주사 현대중공업지주와 최대주주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의 주가는 각각 6.45%, 10.97% 하락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