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휴온스글로벌,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시생산 돌입

공유
0

휴온스글로벌,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시생산 돌입

전 세계 70개국 이상 백신 물량 공급 예정

center
휴온스글로벌은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의 시생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진=휴온스글로벌


휴온스글로벌은 스푸트니크V 원액제조사인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이번주부터 러시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의 시생산(밸리데이션 런)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에 따르면 스푸트니크V 백신은 현재 18개국 24개 생산시설에서 시생산과 본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전 세계 71개국에서 승인을 받아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 다음으로 많다.

휴온스글로벌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승인과 별개로 기 허가를 취득한 70여 개국에 공급하는 조건으로 위탁생산(CMO)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휴온스글로벌 컨소시엄은 러시아 국부펀드(RDIF)의 요청으로 스푸트니크V 생산을 위해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휴메딕스, 보란파마가 참여하고 있다.

스푸트니크V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 연구소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 국제 의학 학술지 렌싯에 코로나19 예방 효력이 91.6%라는 결과가 발표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최근 아르헨티나에서 스푸트니크V 접종자를 대상으로 확보한 1800개의 혈청을 확인한 결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알파, 베타, 감마, 델타, 람다)에 대한 중화 효력이 확인됐다는 논문이 의학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메드아카이브'에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6일 WHO가 스푸트니크V 백신 제조 공장 중 한곳이 WHO의 GMP 수준을 못 맞췄다는 이유로 스푸트니크V 백신의 승인 절차를 중단했다는 러시아 현지 언론 모스코타임스 등의 보도에 대해 이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은 WHO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스푸트니크V의 긴급 사용 승인 심사를 중단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