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기평, 대한항공 신용등급 전망 상향 조정

공유
0

한기평, 대한항공 신용등급 전망 상향 조정

BBB+는 유지…한진칼 신용등급도 'BBB(안정적)'으로

center
한국기업평가가 17일 대한항공 등급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사진=대한항공
'땡큐 화물사업'

대한항공이 화물사업 호조로 신용등급 전망이 상향 조정됐다.

국내 기업평가 기관 한국기업평가(한기평)은 17일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계열사겸 대한항공 최대주주 한진칼의 신용등급을 밝게 전망했다.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신용등급은 각각 'BBB+', 'BBB'로 그대로 유지됐다. 그러나 등급 전망은 기존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올라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신용등급이 앞으로 더 올라갈 가능성이 커졌다.

지광훈 한기평 수석연구원은 “대한항공이 화물사업을 통한 거둔 이익이 당초 예상보다 많았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부정적인 사업전망이 다소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지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여객 수요가 줄어 매출이 급감했지만 화물사업이 선전해 이에 따른 이익 창출이 이뤄지고 있다"며 “코로나19 방역 물품 수송이 일시적이어서 이에 따른 화물 부문 이익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올해 들어서도 화물 운임이 올라갔고 물동량도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항공 등 주요 기간산업 경쟁력을 돕는 기간산업안정화기금 등 정책적 지원이 이뤄져 항공업 침체를 버틸 수 있는 자금 확보에 성공했다”며 “지난해 유상증자와 사업부문 매각 등으로 2조 원 이상 현금을 확보했고 올해 3월에도 아시아나항공 인수 금액을 크게 웃도는 3조3000억원 의 유상증자를 통해 추가 유동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지불한 금액은 1조8000억 원이다.
이와 함께 신규 항공기 도입이 미뤄져 이에 따른 차입금 규모가 줄었고 지난해 대규모 자본 확충으로 재무안정성도 좋아졌다.

center
대한항공 차입금 추이. 사진=한국기업평가

실제 대한항공의 올 6월말 순차입금은 10조4000억 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말보다 4조3000억 원이 줄었다. 실질적 차입 성격인신종자본증권과 계열사 지급보증을 포함한 조정순차입금 역시 11조3000억 원으로 2019년 말 대비 5조6000억 원이 줄어들었다.

한기평은 그러나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고 있어 항공업 경기가 회복될 지 여부는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기평은 기업결합심사가 지연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켜보기로 했다.

이에 앞서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지난 6월 6일 대한항공 신용등급 평가를 ‘BBB+’로 정했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이다.

당시 한신평은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지만 전염병이 완전하게 통제되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며 "이른 시기에 국제 여객 수요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으로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신평은 “이에 따라 화물 운임 단가가 올해에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지난해 12월 아시아나항공 전환 영구채를 인수했다. 이후 대한항공은 올해 3월 유상증자로 조달한 재원으로 아시아나항공에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최대주주가 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제1의 국적 항공사로 지난해 국내에서 운항한 국내외 항공사 가운데 국제 여객 수송 시장 점유율이 20.0%, 국내 여객 수송 점유율이 30.6%를 기록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