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 산지 태풍 경보 격상…지귀도 순간풍속 초속 24.5m 강풍

공유
0

제주 산지 태풍 경보 격상…지귀도 순간풍속 초속 24.5m 강풍

태풍 ‘찬투’ 서귀포 남남서쪽 약 200㎞ 해상

left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항에 비바람이 불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하면서 제주도 산지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9시를 기해 제주 산지에 태풍 경보를, 오후 11시를 기해 제주 전역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찬투는 이날 오후 8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200㎞ 해상에서 시속 12㎞로 북동진 중이다.

태풍은 중심 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9m로 강도가 '중'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1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제주 남쪽 해상을 지나서 오후부터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날 오전 7시께 서귀포시 남동쪽 약 4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16일 자정부터 이날 오전 사이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아 위험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현재 제주에는 비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16일 오후 8시10분 기준 주요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초속) 현황을 살펴보면 지귀도 24.5m, 마라도 23.7m, 제주공항 22.5m, 삼각봉 22.2m 등이다.

또 13일부터 16일 오후 8시까지 주요 지점별 누적 강수량 현황은 한라산 진달래밭 966㎜, 남벽 810.5㎜, 삼각봉 764㎜, 윗세오름 747.5㎜, 성판악 708.5㎜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하면서 제주에는 밤부터 북동풍이 초속 3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제주시 포함 북동부와 중산간 이상 지역에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