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풍 ‘찬투’ 서귀포 220㎞ 접근…한라산 누적 927.5㎜

공유
0

태풍 ‘찬투’ 서귀포 220㎞ 접근…한라산 누적 927.5㎜

17일 오전 7~8시 서귀포 남동쪽 40㎞ 해상 최근접
마라도 초속 23.7m 강풍…“시설물 안전 유의해야”

left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서홍동 인근 거리에 관광객들이 비바람을 피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제주 비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태풍 ‘찬투’는 서귀포시 남남서쪽 약 220㎞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초속 29m로 강도 '중'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계속해서 북상해 오는 1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오후부터 밤 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오전 7시부터 8시 사이 서귀포시 남동쪽 약 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관측된다.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면서 제주에는 밤사이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지나가는 16일 밤부터 17일 아침 사이 제주에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제주에는 기록적인 비가 쏟아졌다. 지난 13일부터 16일 오전 6시까지 주요지점별 누적 강수량 현황을 살펴보면 ▲한라산 진달래밭 927.5㎜, 남벽 788.5㎜, 삼각봉 738.5㎜ ▲남부 태풍센터 442.0㎜, 서귀포 388.7㎜, 강정 376.0㎜ ▲동부 가시리 427.5㎜, 송당 324.5㎜, 성산 236.8㎜ ▲북부 산천단 396.5㎜, 선흘 341.0㎜ 제주 168.8㎜ ▲서부 가파토 153.0㎜, 대정 135.0㎜, 고산 115.0㎜ ▲추자도 62.0㎜ 등이다.

또 이날 바람도 거세게 불면서 서귀포시 마라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3.7m로 강하게 불었다. 이 밖에 사제비(21.9m), 지귀도(21.9m), 가파도(20.5m), 윗세오름(20.1m) 등에서도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0m를 넘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는 17일까지 제주 산지에는 40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돼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대비하기 바란다”며 “제주도에 강풍과 높은 물결이 일것으로 보여 시설물 피해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