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빛소프트 "기존 IP 기반 신작으로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할 것"

공유
0

한빛소프트 "기존 IP 기반 신작으로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할 것"

이승현 대표 이하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2명으로 '전문경영진 체제' 완비
'오디션 라이프', '그라나도 에스파다M' 등 외부 공개해 신사업 기회 모색

center
한빛소프트가 준비중인 '오디션 라이프'(위)와 '그라나도 에스파다M' 이미지. 사진=한빛소프트
대표이사를 새로 선임한 한빛소프트가 16일 이사회를 새로 구성하며 앞으로의 목표를 발표했다.

한빛소프트는 이날 오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원지훈 경영지원실장을 사내이사로, 카이스트 공학박사 출신의 민상원 광운대학교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한빛소프트는 지난달 이승현 대표이사를 새로이 선임한 데 이어 이사회 구성을 사내이사 2명·사외이사 1명·기타비상무이사 1명에서 사내이사 2명·사외이사 2명 체제로 전환해 전문경영진 체제를 다졌다.

한편, 이승현 대표는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성장과 수익 모든 측면에서 성과를 내고자 한다며 "메타버스 프로젝트 '오디션 라이프', 모바일 MMORPG '그라나도 에스파다M' 등 주력 IP를 적재적소에 활용하고, 외부에도 적극 개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여러 글로벌 업체들의 게임을 퍼블리싱하는 것에 더해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어플리케이션을 올해 안에 상용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만들어 수익을 창출한다'라는 명확한 비전 아래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내부 소통형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보상 체계도 확실히 갖춰 직원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