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주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지분 전량 매각 소식에 주가 20만 원 '붕괴'

공유
0

광주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지분 전량 매각 소식에 주가 20만 원 '붕괴'

center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뉴시스
광주신세계 주가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을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도했다는 소식에 주가 20만 원이 무너졌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광주신세계 주가는 직전 거래일 보다 14.66% 하락한 19만5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광주신세계 주가가 20만 원 아래로 내려온 것은 지난달 27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광주신세계 시가총액은 3120억 원으로 하루동안 536억 원이 증발했다.

신세계는 지난 14일 장 마감 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52.08%(83만3330주)를 2285억원에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200원이다.

이로써 신세계는 광주신세계 지분이 10.42%에서 62.5%로 증가하면서 최대주주가 됐다.

정 부회장은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고 신세계 측은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모친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 지분 8.22%를 증여 받아 1917억원에 달하는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