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대목동병원,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단 출범

공유
0

이대목동병원,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단 출범

바이오 헬스산업 발전 전진기지 육성

center
이대목동병원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단이 15일 정식 출범했다. 사진=이화의료원
이대목동병원은 병원 내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단이 정식 출범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4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열린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단 개소식에는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재두 이대목동병원장,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이형훈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김영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기획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대목동병원은 지난 6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감염병 특화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 주관기업으로 선정된 후 정부 지원을 기반으로 시설을 확충하고 감염병 관련 창업 입주 기업을 모집했다.

이대목동병원 의학관 8층에 문을 연 개방형 실험실은 202.26㎡(약 61평) 규모로 화상회의 장비를 구축한 회의실, 오픈 세미나 공간, 참여기업 전용 사무공간, OL@E 카페 등으로 이뤄졌다.

하은희 감염병 특화 개방형실험실 구축사업단장은 "독립된 전용 공간에 토론할 수 있는 공간을 최대로 확보해 공동 지성으로 감염병 특화 보건산업 우수기업을 일궈나가기에 최적의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공개 모집을 통해 입주한 기업은 엑소좀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는 '엑솔런스바이오테크놀로지', 감염병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플랫폼을 개발하는 '마이체크업' 등 14개 업체다.

이대목동병원은 입주 기업에 대해 감염병 관련 시험분석, 전임상 시험설계와 임상 컨설팅, 참여 기업과의 임상 아이디어 고도화, 사업화 연계 협력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화의료원 내 임상 의사와 공동 연구를 추진, 정부 R&D 사업을 연계하는 것이 목표다.

유경하 이화의료원장은 "특화된 감염병 제어 인프라를 기반으로 보건의료 우수기업을 발굴, 육성하고 임상 의료 현장의 중개연구, 교원창업을 실시해 바이오 헬스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화의료원이 보건의료 패러다임과 바이오헬스 산업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