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튜브, 지난해 한국 경제에 1조 5970억 기여...일자리 8만 6030개 창출

공유
0

유튜브, 지난해 한국 경제에 1조 5970억 기여...일자리 8만 6030개 창출

이용자 71%, 코로나19 기간에도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

center
유튜브가 15일 진행된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에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유튜브는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1조 5970억 원을 기여했으며, 8만 6030개에 달하는 정규직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서 발행한 이 보고서는 공식 통계 및 4000명 이상의 한국 사용자, 550명 이상의 크리에이터 및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2020년 한 해동안 유튜브가 한국에 미친 영향력을 분석했다.

유튜브의 경제적 기여는 크리에이터 및 미디어 회사에 배분되는 광고 수익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에 지급되는 로열티, 유튜브 창작 생태계에 종사하고 있는 근로자 소득, 크리에이터의 제품 판매 및 브랜드 파트너십 등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추산했다.

한국 사회에서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을 평가한 이번 보고서는 ▲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성장 지원 ▲한국 기업의 성장 지원 ▲전세계 시청자에게 한국 콘텐츠 공유 ▲평생 학습을 위한 플랫폼 ▲팬데믹 시기를 이겨내는 중요한 역할로 구성됐다.

보고서는 유튜브가 한국의 크리에이터 비즈니스가 성장하는 플랫폼이며, 특히 한국 중소기업이 잠재 고객층과 연결되고 수익 창출 기회를 확보하는데 중요한 도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1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 채널은 5500개이며, 유튜브를 통해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하는 한국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하는 등 자신의 창의성과 재능을 바탕으로 직업적 목표를 이루고 경제적 혜택을 누리는 크리에이터들이 더욱 많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또한 유튜브는 한국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콘텐츠로 전 세계의 시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20년 기준 한국 기반 유튜브 채널의 영상 시청 시간 중 35%가 해외에서 발생했으며, 크리에이터 10명 중 7명이 유튜브를 통해 과거에는 접근방법이 없었던 해외 시청자 층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고 답변했다.

실제로 '아기상어'로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채널 '핑크퐁'은 유튜브를 통해 국제적인 성공을 거뒀고, 현재 20개 언어로 번역된 5000편 이상의 동요 및 동화 콘텐츠를 보유한 채널로 성장했다.

유튜브는 또한 성인을 위한 실용적 기술과 지식을 제공하며 다양한 배움의 기회를 주는 플랫폼으로, 한국 사용자의 96%가 유튜브를 통해 지식과 정보를 얻는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유튜브를 사용하는 교사의 72%는 학생들의 학습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으며, 학부모의 69%는 유튜브를 통해 자녀가 더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에도 한국인이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유지하는데 유튜브가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한국 중소기업의 비즈니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71%의 사용자가 유튜브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도움이 됐다고 답했으며, 자신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한 사용자는 64%에 달했다. 일례로 유튜브에서 운동법을 공유하며 2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모은 '땡큐부부' 채널은 팬데믹 기간 동안 45%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튜브를 사용하는 중소기업의 과반 이상이 코로나19 상황에서 비즈니스를 지속하는 데 있어 유튜브가 도움이 됐다고 답변했다.

에이드리언 쿠퍼(Adrian Cooper)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사장은 "유튜브는 한국인들이 새로운 기술을 배우거나 비즈니스를 시작하는데 도움을 주고, 한국 크리에이터의 창의적인 콘텐츠가 세계의 시청자들과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플랫폼"이라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유튜브를 통해 일상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얻거나 새로운 수익원을 찾기도 했다"고 말했다.

수잔 워치스키(Susan Wojcicki) 유튜브 CEO는 "유튜브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더 큰 세상을 만날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들이 차세대 미디어 기업을 만들며,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세계 시청자에 도달하는 여정에 유튜브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워치스키 CEO는 "유튜브는 앞으로도 한국 창작 생태계의 성장 및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