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협력기업, ‘착한 선결제’로 지역사회와 상생

공유
0

포스코·협력기업, ‘착한 선결제’로 지역사회와 상생

포스코와 협력기업이 함께하는 '기업시민 프렌즈’, 15일 포항과 광양 전통시장 방문
2년간 총 8500만 원 지원...지역 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등 일석이조 효과

center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사진=포스코
포스코와 협력기업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착한 선결제’로 지역사회와 상생한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올해 2년이 되는 ‘착한 선결제’ 활동은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업체 등에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소비자 운동이다. 이 소비자 운동은 지역 경제를 살리고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주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

포스코와 협력기업이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2019년 출범한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CSR) '기업시민 프렌즈'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포항 연일시장과 광양 중마시장을 찾아 ‘착한 선결제’ 행사를 펼쳤다.

기업시민 프렌즈는 지난해 포항과 광양 전통시장에 총 4000만 원을 선결제하고 구입한 사용권을 지역 취약계층에 전달해 지역사회로부터 호평을 얻었다.
올해는 선결제 지원 대상 규모가 지난해보다 더 늘어났다.

이에 따라 포항과 광양 전통시장 뿐만 아니라 급식카드를 소지한 결식아동·청소년에게 음식이나 서비스 등을 무상 제공하는 ‘선한 영향력 가게’에 동참한 점포들도 선결제 대상에 포함된다.

이번 행사에서 포스코와 협력기업은 포항과 광양 전통시장과 결식아동 지원 점포에 총 4500 만원을 선결제 했으며 선결제로 구입한 사용권 등은 향후 사회복지기관 '포항 푸드마켓'과 '광양 사랑나눔 복지재단', '광양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 전달돼 취약계층에게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주태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은 “기업시민 프렌즈의 착한 선결제 행사가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선한 영향력이 지역사회 내에 전파돼 우리 모두가 나눔의 온정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지역 상인들은 “지난해에 이어 잊지 않고 우리 시장을 찾아줘 감사하다”며 “코로나19가 생각보다 길어져 상인들 시름이 깊은데 이번 행사로 큰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