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코리아, 한국 사회의 성장을 도모하는 '구글 포 코리아' 개최

공유
0

구글코리아, 한국 사회의 성장을 도모하는 '구글 포 코리아' 개최

center
스콧 버몬트 아시아 태평양 총괄 사장
구글코리아가 15일 '내일을 위한 오늘의 혁신으로 함께 성장하는 대한민국과 구글'을 주제로, 한국의 디지털 전환이 가져올 변화와 경제적 가치를 알아보고, 한국 사회에 기여하고 있는 구글의 서비스 및 파트너십과 실사례를 공유하는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올해는 구글이 한국에 진출한지 18주년이 된 해이자 아시아 지역에 진출한 지 20주년을 맞이한 해로 이를 기념해 올해 처음으로 구글 포 코리아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콧 버몬트(Scott Beaumont) 구글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 히로시 록하이머(Hiroshi Lockheimer) 구글 플랫폼 및 에코시스템 수석 부사장, 수잔 워치스키(Susan Wojcicki) 유튜브 CEO,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 등 다수의 구글 및 유튜브의 글로벌 임원과 강훈식 국회의원, 김희곤 국회의원,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 기업 알파베타(AlphaBeta)의 프레이저 톰슨(Fraser Thompson) 운영 총괄,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의 에이드리언 쿠퍼(Adrian Cooper) 사장, 박상곤 한국생산성본부 본부장,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등 여러 연사들이 참여했다.

스콧 버몬트 아시아 태평양 총괄 사장이 한국의 디지털 경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구글의 여러 노력을 소개하며 행사의 포문을 열었다. 구글은 2006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로 중소규모의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신 툴을 제공하는 것부터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파트너사와의 협업에 이르기까지 한국 정부, IT업계 및 지역 사회와 다방면으로 협력해왔다.

특히 그는 한국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전통을 높이사며, 구글 또한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창구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이 한국, 아시아 태평양을 넘어 세계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버몬트 총괄 사장은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서울은 서로 다른 배경을 가진 창업자들을 위한 교육, 멘토링 및 커뮤니티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인천에 새로운 캠퍼스 공간을 마련하고 계속해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플랫폼 및 에코시스템 수석 부사장은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구글플레이를 통한 국내 앱 및 게임 개발사의 글로벌 진출 현황 및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국내 통신사와의 5G 기술 활용 협업 사례를 소개했다.

록하이머 수석 부사장은 "뛰어난 창의성과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두고 있는 한국 앱·게임 개발자들은 구글플레이와 안드로이드를 통해 190개 국가의 약 20억 명 이상의 사용자와 연결되고, 약 3조 5000억 원의 수익을 국내외 시장에서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을 비롯해 그립, 드림모션, 루트임팩트, 슈가월드 등 구글의 파트너사와 정부기관, 스타트업 및 크리에이터들이 구글과의 협업을 통한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더 큰 성장을 위한 앞으로의 계획을 제시했다.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축사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는 대한민국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위해 구글과 함께 스타트업을 위한 상생 협력 프로그램 창구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차정훈 실장은 "지난 7월, 창구 프로그램 3기 참여 스타트업으로 총 80개 사가 선정됐으며, 창구 프로그램 참여사들은 매출, 고용, 투자와 같은 수치적인 성과 외에도, 보유한 기술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비대면 플랫폼, 에듀테크 등의 분야를 활용해 코로나 팬데믹의 돌파구를 찾는 등 대한민국 디지털 경제 전환의 선봉장 역할을 도맡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구글의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해 비즈니스 성장을 이루고, 글로벌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대표 스타트업 대표들의 대담이 마련됐다.

유튜브 크리에이터 슈카가 진행을 맡은 대담에서 이준영 드림모션 대표는 "드림모션이 지금에 이르기까지 구글의 다양한 지원과 창구 프로그램의 도움을 정말 많이 받았다"며 "특히 창구 프로그램은 다른 정부 사업과 비교했을때 가장 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었으며 다른 개발사도 창구 프로그램을 꼭 잘 활용해보길 제안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 기업 알파베타의 프레이저 톰슨 운영 총괄과 국내 대표 컨설팅·교육 전문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의 박상곤 본부장은 '한국의 디지털 잠재력 실현: 디지털 전환의 경제적 기회와 구글의 기여' 보고서를 발표했다.

박상곤 본부장은 구글이 한국에서 10조 5000억 원에 이르는 경제적 효과를 창출했으며, 약 5만4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직접적으로 기여했다고 전했다.

알파베타는 한국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디지털 기술을 성공적으로 활용한다면, 2030년 유통, 제조, 공공부문 등 10개 산업분야에서 281조 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구글이 AI 기술과 앱·모바일, 클라우드, 광고 등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하며,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기술 인재 육성에 투자를 지속하며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 이번 행사를 필두로, 한국을 위한 구글, '구글 포 코리아'는 계속될 것이며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더 큰 성과들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구글은 더 많은 한국 스타트업과 파트너사, 크리에이터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 경제 및 지역 사회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