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진제약,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 3년 연속 대통령상 금상 수상

공유
0

삼진제약,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 3년 연속 대통령상 금상 수상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한 '비대면 검체 이송 기송관 시스템' 구축

center
삼진제약 향남공장 프리텍트 분임조. 사진=삼진제약


삼진제약은 지난달 23~27일 비대면으로 열린 '제47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금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진제약은 해당 대회에서 3연속 수상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울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는 자주적인 활동으로 현장 문제를 개선해 품질 업무 향상에 기여하는 우수 분임조를 발굴,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전국 발표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 지역 예선을 통해 최종 선발된 288개 우수 품질분임조가 참가했다. 이 중 삼진제약은 지난 6월 실시한 경기도 품질경영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해 참여하게 됐다.
삼진제약 향남공장 '프리텍트' 분임조는 '기송관(공압 수송관) 시스템을 통한 검체 이송 시간 단축'이라는 주제로 1년여 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국내 제약사 최초로 효율적인 검체 이송체계를 구축하게 된 도입 과정을 발표했다.

기송관은 캡슐에 담은 전달물질 등을 파이프 관내 압축 공기를 이용해 상대방에게 신속히 보내거나 받을 수 있는 설비 시스템을 통칭한다. 현재 대형마트 또는 병원 등에서 현금, 임상 시료 등을 효율적으로 전달·관리하는데 활용되고 있지만 까다로운 GMP 규정 등으로 인해 국내 제약사에 도입된 사례는 없었다.

삼진제약 향남공장 프리텍트 분임조는 우선 기송관 구축 등의 선행 연구를 고찰했고 시스템 적용을 위해 교차 오염, 검체 파손 방지 등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개선활동을 수행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도입된 시스템은 신속한 검체 전달을 통한 업무 효율성 증대를 가져왔으며 비대면 이송 시스템 구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자유롭게 대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장홍순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3년 연속 대통령상을 수상한 것은 최고의 품질을 지향하는 의약품 생산을 위해 전 임직원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며 "앞으로도 초일류 제약회사로 나아가고자 더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