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웨이, 독일 'IAAA 모빌리티'서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공개

공유
0

화웨이, 독일 'IAAA 모빌리티'서 차량용 헤드업 디스플레이 공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화웨이
화웨이는 독일 뮌헨 세계 4대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1'에서 최신의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를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차량 전면 유리를 1인칭 시점(FPV) 디스플레이로 전환해 새로운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화웨이는 AR-HUD를 위해 '인텔리전트 오토모티브 옵틱 솔루션'을 개발했다. 작은 기기로 넓은 프레임의 UHD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는 화웨이 AR-HUD는 다양한 상황에 쉽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솔루션은 대시보드 정보를 표시하고 AR 내비게이션을 제공하는 동시에 안전 보조 주행을 지원하고 야간 식별이나 우천·안개시에 프롬프트를 최적화할 뿐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도 제공한다.
HUD는 제트 전투기의 안전 비행을 향상시키기 위해 처음 사용되었고 이후 자동차 산업에 적용됐다. 화웨이가 출시한 AR-HUD는 13x5도 관측시야(FOV)를 제공하는데 이는 70인치 크기의 가상 이미지를 운전자 전방 7.5m에 보여주는 것을 의미한다.

AR-HUD는 대시보드 정보를 하단에 표시해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지 않아 안전 운전을 지원하며 도로 표면 상태에 적합한 정보를 비롯해 필요에 따라 여러 차선을 커버하는 AR 네비게이션 정보를 함께 제공한다.

화웨이 AR-HUD는 100PPD(각도 당 픽셀) 이상의 풀HD 디스플레이를 제공해 밝고 선명하며 왜곡 없는 이미지를 제공한다. 조수석 탑승자나 주차 시 운전자는 HD 비디오, 화상 전화, 게임 등을 높은 몰입감으로 경험할 수 있다. 또 AR-HUD는 실제 지도에 관심있는 장소를 화면 상에 안내해 주차장, 식당, 쇼핑몰, 극장, 주유소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표시한다.

또 화웨이 AR-HUD는 콤팩트한 크기로 넓은 관측 시야를 제공하며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화웨이는 광학 경로 설계와 알고리즘 기술을 통해 해상도를 향상하고 고스트 현상으로 인한 어지럼증을 해소해 운전자 경험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