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프트뱅크, 30억 달러 규모 두 번째 중남미 투자 펀드 설립

공유
0

소프트뱅크, 30억 달러 규모 두 번째 중남미 투자 펀드 설립

center
소프트뱅크그룹 로고.사진=로이터
소프트뱅크그룹은 14일(현지시간) 30억 달러 규모의 중남미에 특화된 두 번째 펀드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그룹은 새로운 중남미특화 펀드를 통해 중남미지역에서 급성장하는 기술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그룹은 중남미펀드는 모두 80억 달러규모로 늘어나게 됐다. 새로운 중남이펀드는 설립후 곧 스타트업에서부터 상장완료기업에 이른 기술관련회사에 자금을 투자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자금조달을 실시할 가능성도 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지난 2019년3월 50억 달러규모의 중남미펀드를 설립했다. 소프트뱅크그룹에 따르면 올해 6월시점에서 48개사에 모두 35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으며 달러 기준의 네트워크내부 수익률(IRR)은 85%를 넘어섰다.

소프트뱅크그룹의 중남미펀드를 이끌고 있는 마르셀로 크라우레씨는 “지난 2년간에 걸쳐 소프트뱅크 중남미펀드은 훌륭한 성과를 거두었으며 수익률은 우리의 예상을 훨씬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소프트뱅크 중남미펀드Ⅱ’에는 중남미지역내의 전자상거래와 디지털금융서비스, 헬스케어, 교육, 블록체인, 보험회사에 초점을 맞추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남미벤처캐피탈협회(LAVCA)DP 따르면 중남미에서의 벤처투자는 올해 상반기에 64억5000만 달러로 과거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프트뱅크그룹과 세콰이어 캐피탈 등의 외국자본외에 카제키 벤처스 등 중남미 현지 펀드의 투자도 늘어나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