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유가, 원유생산 우려 완화 등 영향 소폭 상승

공유
0

국제유가, 원유생산 우려 완화 등 영향 소폭 상승

국제금값, 달러 약세에 온스당 1800달러 회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OPEC 로고. 사진=로이터
국제유가는 14일(현지시각) 열대성 폭풍 니콜라스의 미국내 멕시코만의 원유와 천연 가스 생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면서 소폭 상승했다.

이날 선물시장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산 원유의 기준유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에 비해 0.01%(1센트) 오른 배럴당 70.46달러로 마감했다.

런던ICE선물거래소에서 글로벌 기준유인 북해사 브렌트유 11월 인도본은 전날에 비해 0.15%(11센트) 오른 배럴당 73.62달러에 거래됐다.

허리케인 아이다의 여파로 석유 생산 시설이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상황에서 열대성 폭풍 니콜라스가 닥치면서 원유 생산 우려는 더욱 커졌다. 폭우를 동반한 열대성 폭풍 니컬러스는 이날 텍사스주에 상륙하면서 많은 비를 뿌렸다. 미국 남동부주 일대에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미국 안전환경집행국(BSEE)에 따르면 아이다의 여파로 멕시코만 해안 석유 생산 시설이 가동 중단돼 원유 생산량의 43.6%, 하루 79만3522배럴의 원유 생산이 중단된 상태다.

리스타드 에너지의 니산트 부샨 원유 시장 애널리스트는 "멕시코만 지역 많은 석유 및 가스 설비가 여전히 문을 닫은 상태이며, 이는 그 자체로 유가에 강세 요인"이라면서 "추가 생산 차질 가능성은 공급을 더 위축시키고, 타이트한 시장 상황으로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금값은 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이며 1800달러 선 회복에 성공했다.달러로 표시되고 거래되는 국제 금값은 달러 가치가 하락하면 반대로 올라간다.

이날 선물시장인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12월 인도분은 전날에 비해 0.7%(12.70달러) 상승한 온스당 180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국제금값은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일 이후 최고치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