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케미칼, 전력·증기 부문 분할 소식에 10%대 '급락'...시가총액 4천 억 '증발'

공유
1

SK케미칼, 전력·증기 부문 분할 소식에 10%대 '급락'...시가총액 4천 억 '증발'

center
14일 주식시장에서 SK케미칼 주가가 기업 분할 소식에 주가가 10%대 급락했다.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 주가가 기업 분할 소식에 주가가 10%대 급락했다.

전날 SK케미칼은 전력·증기 등 유틸리티 공급 사업 부문을 가칭 'SK멀티유틸리티'로 분할하기로 했다고 공시했으며, 이날 개장 후 매물이 쏟아졌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SK케미칼 주가는 전날 보다 10.17% 하락한 29만6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시가총액은 3조4784억 원으로 하루동안 3936억 원 증발했다.

SK멀티유틸리티는 물적분할 방식을 통해 SK케미칼이 지분 100%를 보유한 비상장법인으로 설립된다.

SK케미칼은 분할 목적에 대해 "사업 전문성을 제고하고 경영 효율성을 강화하며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