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동차 제조업체들, ‘그린 철강’ 확보 경쟁 뜨겁다

공유
0

자동차 제조업체들, ‘그린 철강’ 확보 경쟁 뜨겁다

center
자동차 업계가 차량 제조를 위한 저탄소 철강 소재 확보에 나섰다. 사진=로이터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차량 제조에 탄소 발생을 최소화한 ‘그린(저탄소) 철강’ 사용을 늘리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활용 강철을 활용하거나, 기존의 석탄 연소 방식 대신 수소 경제 등 청정 에너지롤 통한 철강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철강 산업은 세계에서 가장 큰 탄소 배출 산업 중 하나다. 자동차 산업은 철강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철강업체들은 철강을 보다 깨끗하게 생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규제당국, 투자자 및 기후에 민감한 고객의 압력으로 자동차 제조업체도 여기에 동참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유럽 자동차 제조업체와 철강업체들이 저탄소 철강을 개발하고 사용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한다. ‘그린딜’이라 불리는 유럽연합 기후계획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이 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다임러의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달 초, 내년부터 저탄소 철강을 생산할 예정인 스웨덴 철강업체 SSAB의 계열 하이브리트와 계약을 맺었다. 이 게약은 벤츠가 2039년까지 전체 자동차를 탄소 중립으로 만들겠다는 정책의 일환이다.

다임러는 사용하는 강철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임러는 미국에서 차체를 만들기 위해 재활용 강철을 구입하는데, 이 강철이 기존 용광로의 강철보다 탄소 배출량이 70% 적다고 한다. 오늘날 일반 승용차에 들어가는 강철의 약 4분의 1이 재활용 강철로 만들어지고 있다. 재활용 강철은 철광석을 강철로 녹이는 탄소 집약적인 과정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메르세데스는 H2 그린스틸의 지분을 샀다. 이 스웨덴 회사는 자동차 산업에 무탄소 강철을 제공하기 위해 수소로 움직이는 철강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H2는 스웨덴의 풍부한 수력발전을 이용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는 약 30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BMW는 지난 3월 벤처캐피탈 펀드인 BMW i 벤처스가 석탄을 태우는 대신 전기를 이용해 철광석을 녹이는 공정을 개발한 미국 신생기업 보스턴메탈에 투자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볼보자동차는 이미 하이브리트에서 철강을 조달하고 있다.

제너럴모터스는 204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한다고 선언했다. 도요타는 2050년까지 이 목표를 달성하고 2030년까지 유럽 공급망에서 탄소 배출량을 33%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세계의 엄격한 탄소 규제는 연비를 크게 증가시켰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연소 엔진을 조정하고 무게를 줄이기 위해 가벼운 알루미늄, 탄소 복합 재료, 플라스틱 등으로 전환해 연료를 더 절약했다. 이 모든 것은 자동차가 운전될 때 발생하는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함이었다. 이제는 자동차 제조과정에서의 탄소 저감으로 이행하고 있는 것이다.

저탄소 철강에 대한 노력은 장벽이 높다. 철강업계의 긴 투자 사이클로 인해 철강업체들 사이에 저탄소 생산으로의 전환은 여전히 몇 년이 더 남았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수소 기반 철강 생산이 2050년까지 전 세계 1차 철강 생산의 15% 미만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저탄소 강철은 또한 제조 비용이 많이 든다. SSAB는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강철을 생산하면 기존보다 20~30% 더 비싸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셀로미탈은 독일 공장에서 수소를 사용해 강철을 만드는 것이 생산 비용을 60%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이미 코로나19 폐쇄 이후 수요 급증으로 인한 병목 현상과 자재 부족 속에 철강 및 기타 원자재 가격 인상에 직면해 있다.

미국철강연구소에 따르면,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철강에 대한 의존도를 줄였지만 여전히 일반 승용차 무게의 약 54%를 차지하고 있다. SUV에는 도어 패널, 섀시 및 서포트 빔과 같은 부품에 사용되는 약 3000 파운드의 강철이 포함되어 있다.

세계철강협회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은 전 세계 철강 소비량의 약 12%를 차지한다. 애널리스트들은 철강 생산이 에너지 생산과 관련된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약 7%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스웨덴에 본사를 둔 저탄소 철강 회사인 H2 그린 스틸에 따르면 EU에서는 철강이 블록의 탄소 생산량의 25%를 차지하고 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