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탈리아 파르마 CIBUS 2021 전시회 참관기

공유
0

이탈리아 파르마 CIBUS 2021 전시회 참관기

- 코로나19 이후 지속가능성을 키워드로 변화하는 식품업계 -
- 이탈리아 정부기관 선정 12개의 식품업계 스타트업을 통해 본 伊식품산업 혁신의 현주소 -

전시회 개요


행사명
20th Salone Internazionale Dell’Alimentazione (Cibus 2021)
개최기간
2021년 8월 31일~9월 3일
개최장소
Fiere di Parma (주소: Viale Delle Esposizioni, 393a, 43126 Parma PR)
전시품목
육가공류, 제과, 유제품, 냉동식품 및 주류
규모
135,000㎡, 약 2,000개사 전시기업 참가
주최기관
Fiere di Parma S.p.a.
공식 홈페이지
https://www.cibus.it/en/

center


전시회 현황 및 특징


이탈리아는 농식품 분야에서 세계적인 강대국이며 농식품 분야는 이탈리아 국내총생산의 25% 정도를 차지한다. 다양한 식품 관련 전시회 중에서도 올해 20회를 맞이한 파르마 식품 전시회 CIBUS는 규모와 역사면에서 전세계적으로도 중요한 전시회로써 다양한 Made in Italy 제품을 만날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전시회는 개최가 취소되었으나, 21년 이탈리아내 백신 접종 확산에 따라 비교적 큰 규모인 135,000㎡ 규모로 4일간 개최되었다. 전시회 방문객수는 총 4만명이며, 전시기업은 2,000여개사가 참가하였고 그 중 500개사는 기존 참가기업이 아닌 새로운 기업들로 구성되어 변화하는 식품업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

CIBUS 2021 전시회 전경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식품 산업은 전통적으로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산업 중 하나로, 이탈리아 식품산업 협회(Federalimentare) 보도자료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이탈리아의 농식품 수출 규모는 약 3천만 유로에 달한다. 주 수출 국가로는 유럽 연합에 가입된 27개 국가로 전체 수출액의 절반 이상인 약 1천 8백만 유로를 차지하였으며 특히 독일과 프랑스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수출 품목을 살펴보자면 와인 및 발효 식초가 5백만 5천 유로, 디저트 제품이 3백만 8천 유로로 주된 수출 품목으로 나타났으며 우유 및 유제품이 약 3백만 유로로 그 뒤를 이었다.

이탈리아 식품 수출국가 및 품목별 수출액
수출국
2020년 1-10월
수출액(백만유로)

품목별
2020년 1-10월
수출액(백만유로)
전세계
30,002

와인 및 발효 식초
5,512
UE27
18,602

디저트
3,873
독일
4,659

기타 식품
3,445
미국
3,963

유제품
2,920
프랑스
3,536

파스타
2,595
영국
2,649

채소류
2,297
스위스
1,098

오일, 버터류
1,739
네덜란드
990

가공육
1,509
스페인
955

커피
1,250
벨기에
883

증류주
1,049
캐나다
779

과일류
914
오스트리아
769


547
일본
621

어류
328
폴란드
566

곡물류
321
스웨덴
515

맥주
198
호주
511

설탕
122
자료 : Istat(이탈리아 통계청)

이처럼 이탈리아 식품 산업을 대표하는 와인, 디저트 및 유제품 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의 지역별 특산품도 이번 CIBUS를 통해 다양하게 찾아 볼 수 있었다. CIBUS가 개최된 이탈리아 북부 도시 파르마는 이탈리아 내에서도 Citta della Gastronomia(미식의 도시)로 불릴 만큼 식품에 대한 자부심과 세계적인 인지도를 갖춘 도시로 이번 CIBUS 전시는 총 8관으로 구성된 Fiere di Parma 전시장에서 개최되었다.

CIBUS 2021 전시관 세부사진
center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사무실로 사용된 1관과 워크샵 장소로 이용된 8관을 제외하고, 총 6개관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식품들로 꾸며졌는데 2관은 유제품과 냉장육, 3관은 냉동식품과 지역 특산품을 전시했으며 4관은 생수 및 음료 등을 선보였다.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한 5관과 6관은 베이커리, 디저트류 그리고 기타 식료품을 선보였으며 마지막으로 7관은 이탈리아 대표 수출품목 중 하나인 와인과 맥주로 구성하였다.

지속가능성에 대한 아이디어와 식품업계의 새로운 전시방식

코로나19는 산업생태계를 변화시키는 전환점이 되고 있으며, CIBUS 전시회를 통해서 농식품 산업에 대한 지속가능성이 주요한 과제로 제시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확대와 자가격리 등으로 인하여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라 가정에서 식사를 준비하는 경우가 많아졌고, 이에 요리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으며 아울러 식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져 이탈리아 식품 업계도 이러한 변화에 발 맞추어 다양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다.

Parmacotto는 1978년 파르마에 설립된 회사로 조리햄을 판매하는 Parmacotto, 프로슈토를 가공하는 Boschi Fratelli 그리고 미국에서 판매되는 Parmacotto LLC까지 세 개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웰빙을 최우선 가치로 제품을 개발하고 더 나아가 지속가능한 제품개발과 혁신을 우선가치로 삼고 있다. 이러한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철학을 전시회 기간 중에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인터렉티브 전시관을 구성하여 혁신적인 방법으로 대고객 홍보를 강화하고 있었다.

Parmacotto Group의 인터랙티브 홍보부스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Parmacotto Group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식품 산업에 새로운 트렌드를 혁신적인 방식으로 제시하기 위하여 인터렉티브 전시관을 구성하여 식품 산업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었다. 코로나19로 보건과 건강, 즉 웰빙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증가함에 따라 Parmacotto는 고객의 웰빙에 대한 새로운 트렌드를 #FeelinGood 라는 슬로건과 함께 참여한 많은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있었다. 이는 기업의 새로운 포지셔닝으로써 식탁에서, 회사에서 그리고 공동체에서 함께 좋은 식품을 나누며 기분이 좋은 상태를 의미한다.

스타트업과 협력하여 혁신을 주도


CIBUS에서는 이탈리아 무역 공사(Italian Trade Agency), 이탈리아 식품산업 협회(Federalimentare)와 함께 12개의 식품업계 스타트업을 선정하여 참가를 지원하고 있었다. 2관에 위치한 12개 스타트업들은 소프트웨어 분야, 제품 디자인 분야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스타트업 컨설팅 기업 Le Village by Credit Agricole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들이 효과적으로 전시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었다. Le Village는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후원금 마련을 위한 네트워킹 모임 주최, 기업의 성장과 세계화를 위한 워크샵 및 세미나 참석 등을 추진하였다. 전시회 참가 스타트업 기업들은 CIBUS를 통해 이탈리아의 식품 제조사, 바이어 등과 활발하게 교류하며 기업을 홍보하고 또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위한 후원자를 찾고자 노력하였다.

식품 업계 스타트업 기업 인터뷰 1 Apetime Srl -Mr. Andrea Trombi (web 엔지니어)


Apetime srl은 위치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식음료 공간을 소비자에게 추천해 주는 스타트업이다. 온라인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바텐더의 레시피를 공유하고, 주변의 다양한 이벤트나 바를 확인할 수 있다. Apetime의 담당자 Andrea Trombi는 앱 이용자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 레스토랑, 케이터링 업체를 대상으로 앱 서비스에 대한 마케팅 및 앱 활용 방안 등에 대한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고 하였다.

Apetime Srl의 홍보 부스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Q1. 회사 소개를 부탁합니다.
A1. 저희는 이탈리아의 식전주 문화를 뜻하는 Aperitivo와 시간을 뜻하는 Time을 합친 ApeTime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 기업입니다. 아페르티보는 사교적이고 활동적인 이탈리아 사람들의 대표적인 문화로 저녁 식사를 하기 전에 간단히 근처 바에 모여서 칵테일 한 잔과 안주를 마시는 것을 말합니다. 저희 ApeTime은 이러한 아페르티보 문화를 더욱 즐기기 위하여 위치 정보 서비스를 기반으로 주변에서 열리는 이벤트 또는 칵테일 바 등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친한 바텐더들과 교류하면서 칵테일 레시피를 공유하거나 그들의 바를 홍보해 주면서 시작된 사업이 점차 커뮤니티가 확장되면서, 다양한 식음료 공간을 홍보하고 문화를 공유하며 성장하고 있습니다.

Q2. 이번 CIBUS에 참여하신 계기를 설명해주시기 바랍니다.
A2. 이번 전시회를 통해 저희 서비스를 더 많은 사람에게 홍보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파트너를 찾으려고 참가했습니다. 호텔, 레스토랑 등 요식업에 종사하는 저희 파트너에게는 마케팅 뿐만 아니라 업계 전문가가 직접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하므로 이를 더 알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직접 만나고 대화를 나누기에는 이번 Cibus 전시회가 아주 좋은 기회라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아페르티보를 할 때 안주로 가장 많이 먹는 것이 올리브인데 이번 전시회에서 올리브 제조업체인 Carapelli, 와인을 생산하는 monte delle vigne 등으로부터 제품 협찬을 받게되어 같이 홍보차 참여했습니다.

Q3. 마케팅 전략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해주시기 바랍니다.
A3. 저희 ApeTime은 온라인 사이트와 자체 어플을 보유하고 있고 파트너사에 맞는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제공합니다.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것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소셜 미디어 마케팅이며, 이와 연계하여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이용합니다. 그리고 저희가 발간하는 웹 매거진인 ApeTime 매거진에는 매번 컨셉을 정하여 이에 맞는 파트너사를 추천하고 홍보합니다.

Q4. 최근에 런칭한 서비스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A4. 아페르티보는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기 전 친구들과 모여서 간단히 하루 일과를 나누고 즐기는 시간입니다. 그래서 편안하면서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분위기가 중요하고 이를 위해 음악의 역할이 아주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를 혼자서도 그리고 집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24시간 음악을 스트리밍하는 ApeTime 라디오를 시작했습니다. 바에서 들을 만한 흥겨운 노래들을 재생하여 언제든지 즐겁게, 아페르티보 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더욱 고객과 가까워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식품 업계 스타트업 기업 인터뷰 2 Palato Milano - Ms. Annachiara Benedetto (Marketing)


Palato Milano는 반조리 식품을 집으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밀라노 소재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용 고객은 온라인을 통해 메뉴를 보고 식품을 주문할 수 있는데, 메뉴는 실제 레스토랑에서 주문하는 순서와 동일하게 에피타이저, 메인 디쉬, 디저트로 구성되며 음식 박스는 본인 취향에 맞게 직접 고를 수 있다. Palato사는 주문 후 24시간 이내 도착 및 진공포장하여 발송하여 제품의 신선도를 유지하면서 소비자가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모든 메뉴는 2인분으로 준비되기 때문에 친구를 초대하거나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식사를 즐길 수 있다고 하였다.

Palato Milano의 홍보 부스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Q1. 이번 CIBUS에 참여하신 계기가 궁금합니다.
A1. 저희는 반조리 진공식품 온라인 배송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기업으로 컨설팅 업체인 Le Village by Credit Agricole 의 초대로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Le Village는 2014년에 설립되어 스타트업과 파트너사를 연결해 주는 기업으로 네트워킹, 컨퍼런스 등의 활동을 주관하며 저희도 여러 번 참여했습니다. 이번 CIBUS 에서는 특별히 12개의 식품 관련 스타트업이 한 자리에 모여 주요 투자가와 바이어들과 네트워킹하고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다고 하여서 관심을 갖고 참여했습니다.

Q2.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A2. 저희는 레스토랑에서 제공될 정도의 높은 수준의 음식을 다양한 메뉴로 구성하여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식품 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락다운 기간에 외출이나 외식이 제한되었는데, 이 때 저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수가 많이 증가했습니다. 저희 메뉴는 전부 Marc Farellacci 셰프가 조리하고 레시피를 작성했기 때문에 음식에 민감한 이탈리아 사람들도 그 수준과 맛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남부 사르데냐 주에서 유래한 프레굴라 파스타, 제노바를 대표하는 페스토 등 이탈리아의 지역별 대표 음식 뿐만 아니라 쿠스쿠스, 하머스 등 타국의 이색적인 음식도 구성되어 있습니다.

Q3. 다른 스타트업과 협업을 준비중이라던데, 설명 부탁드려도 될까요?
A3. 같은 비전을 공유하는 타 기업과의 협업은 항상 새롭고 상호간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Connecting Food 라는 프랑스의 소프트웨어 회사와 협력을 맺어 식품의 신뢰도와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하고 있습니다. Connecting Food는 소비자가 제품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식품 원산지, 가공 방식 그리고 운송까지의 전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중인데, 저희 제품에 동 서비스를 적용하여 고객에게 더 신뢰감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협력을 진행 중입니다.

식품 업계 대기업의 참여도 잇따라


CIBUS는 농식품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그 중요도를 인정받는 전시회인 만큼 다수의 이탈리아 식품 업계 대기업들 역시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였다. 1877년도에 설립되어 파스타와 파스타 소스를 판매하는 Barilla G. & Rflli Spa는 6관에 위치하였으며 자회사인 Mulino Bianco의 베이커리 제품과 함께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반면 1899년 파르마에서 설립되어 현재는 93개국에 토마토 가공식품을 판매하는 Mutti Spa는 5관에 위치하여 시식행사와 함께 토마토 소스 및 페이스트 제품을 선보여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CIBUS 2021 전시관 세부사진
center

center

자료 :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체촬영

시사점


코로나19로 인하여 장기간 오프라인 전시회가 취소된 상황에서 이번 CIBUS는 다시금 농식품업계에서 이탈리아가 차지하는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15년 이탈리아 밀라노 엑스포가 개최되었을 당시 2020년 식품 수출 목표액으로 설정한 500억 유로를 올해 달성한 만큼 이탈리아 식품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식품 대기업들은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하여 제품의 품질 향상과 함께 미래 세대를 위한 발전에 투자하고 있었다. 다른 한편으로 이탈리아 무역 공사를 비롯한 정부 기관은 식품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었다. 농식품 산업의 강대국인 이탈리아가 균형적인 투자와 상호 협력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CIBUS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탈리아 식품 분야의 내수시장 성장세가 둔화됨에 따라 베트남, 한국과 같은 신흥국으로의 수출이 더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이탈리아와 한국간 교류가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며 한국의 농수산식품 역시 새로운 변화의 계기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 Cibus 주최사 보도자료, Parmacotto Group, Food, Winenews.it 기사, KOTRA 밀라노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