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8월 중 7조8000억 원 주식 순매도...4개월 연속 팔아치워

공유
0

외국인, 8월 중 7조8000억 원 주식 순매도...4개월 연속 팔아치워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국내주식 7조8000억 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지난달 상장주식 7조8160억 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1조6890억 원을 순투자해 총 6조1270억 원의 투자금을 회수했다.

주식은 4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 중이다.

외국인은 지난달 말 기준 상장주식 797조9000억 원(시가총액의 28.9%), 상장채권 197조1000억 원(상장잔액의 8.9%) 등 총 995조 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외국인투자자들은 유럽 3조3000억 원, 미주 1조6000억 원, 중동 1조2000억 원, 아시아 8000억원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보면 스위스 4000억 원, 네덜란드 1000억 원 등은 순매수했으나 영국이 1조3000억 원, 미국이 1조3000억 원을 각각 매도했다.
보유규모는 미국 325조8000억 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0.8%를 차지하고 있고, 유럽은 250조1000억원 31.3%, 아시아 102조8000억원 12.9%, 중동 28조9000억원(3.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주식과 달리 상장 채권은 순투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7조3300억 원을 순매수하고 5조641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1조6890억 원을 순투자했다.

외국인의 월말 보유잔액은 올해 1월 이후 역대 최고치를 지속해서 경신하는 중이다.

지역별로는 유럽 1조3000억 원, 아시아 9000억 원, 중동 7000억 원, 미주 7000억 원에서 순투자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91조2000억 원(외국인 전체의 46.3%), 유럽 57조3000억 원(29.1%), 미주 19조6000억 원(9.9%) 등의 순이다.

외국인은 국채를 1조5000억 원 순투자했고 통안채를 7000억 원에서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국채 152조 원(77.1%), 특수채 45조1000억원(22.9%)을 보유하고 있다.

잔존만기별로 보면 잔존만기 1~5년 미만(5조3000억원), 5년 이상(2조1000억원)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 미만(5조7000억원) 채권에서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잔존만기 1~5년 미만 채권은 91조7000억원(46.5%), 5년 이상은 53조8000억원(27.3%), 1년 미만은 51조6000억원(26.2%)을 보유하고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